연예 > 연예일반

'루카' 김래원, 이다희·아기 위해 정면돌파…최고 7.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2 09:12:3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일 방송된 tvN 월화극 '루카 : 더 비기닝' (사진 = tvN) 2021.3.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루카' 김래원이 이다희와 아기를 위해 정면돌파에 나섰다.

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tvN 월화극 '루카 : 더 비기닝' 9회는 유료가구 기준 수도권 평균 6.5%, 최고 7.5%를 기록했다.

이날 지오(김래원 분)는 납치된 구름(이다희 분)과 아기를 구하기 위해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하지만 휴먼테크의 반격도 거셌다.

구름은 조작된 증거로 인해 충격에 휩싸였고, 소중한 사람을 눈앞에서 잃은 지오와 이손(김성오 분)의 분노가 최고조로 치솟으며 숨 막히는 긴장감을 형성했다.

지오는 김철수(박혁권 분)의 계략으로 구름과 아기가 이손에게 납치되자 격분했다. 지오의 무모한 계획을 만류하던 원이(안창환 분)도 결국 자신도 돕겠다며 나섰다.

그 시각 최진환(김상호 분)은 구름을 만나 지오의 행방을 물었다.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구름은 발견된 유골이 자신의 부모가 맞는지 유전자 검사를 요구했다. 김철수는 예상이라도 한 듯 미리 준비해둔 조작된 검사 결과를 내밀었다.
 
김철수는 벼랑 끝에 내몰렸다. 정 실장(정은채 분)이 김철수의 약점을 이용해 그 자리를 꿰찬 것.

정 실장이 밝힌 김철수의 약점은 인류 진화라는 명목으로 지오를 만들어낸 류중권(안내상 분)과 달리 질병 없는 인간을 만들려 했던 '내부 고발자' 구름의 아버지 하영재(김형민 분)를 그가 살해했다는 사실이었다.

지오에게 인간의 삶을 찾아 주고자 했던 하영재는 휴먼테크에서 지오를 빼돌리려다가 김철수에게 잡혀 죽임을 당한 것. 정 실장은 하영재 사망 사건을 조작해서 꾸미는 일을 중단하고, 이손을 비롯해 살인 누명 씌워서 노예로 만든 이들을 퇴직시키라고 지시했다.

정 실장은 황정아(진경 분)와 손을 잡고 어떤 바이러스에도 끄떡없는 면역체를 개발해 세계 경제를 집어삼킬 야욕을 드러내 소름을 유발했다.

궁지에 몰린 김철수는 황정아보다 먼저 지오를 손에 넣기 위해 구름을 찾아가 압박했다. 구름이 흔들리는 사이 지오에게서 전화가 걸려왔고, 김철수는 재빨리 머리를 굴려 그를 유인했다.

지오를 황정아의 별장으로 불러 휴먼테크와 맞붙게 할 계략을 꾸민 것. 가족을 찾기 위한 지오의 폭주는 멈출 줄 몰랐고, 그를 막아선 유나(정다은 분)가 결국 피를 토하며 쓰러졌다.

뒤늦게 달려온 이손의 품에서 죽음을 맞이한 유나. 큰 충격과 아픔을 느낀 이손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복수심에 불탄 이손이 지오의 눈앞에서 "네 친구라 죽이는 거야"라며 원이를 위협, 이에 격분한 지오의 강렬한 엔딩은 무섭게 휘몰아칠 후폭풍을 예고했다.

한편 종영까지 3회만을 남겨 놓고 있는 '루카' 10회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