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신문사 부수 조작은 범죄, 강제수사 통해 책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2 09:10:44  |  수정 2021-03-02 09:12:54
"언론시장 질서 왜곡은 물론 국민혈세 훔치는 범죄"
"공모여부 밝혀 책임 묻고, 투명하고 공정한 제도 확보"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일 "신문사 부수 조작은 범죄"라며 "강제수사를 통해서라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ABC협회가 공표하는 부수는 수백, 수천억에 이르는 각종 정부 보조금과 광고 집행의 기준이 된다. 부수조작은 언론시장 질서 왜곡은 물론 국민혈세를 훔치는 범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화체육관광부 조사 결과 '100만 구독'을 과시하며 영향력을 행사해온 유수의 모 일간지 유료부수가 ABC협회 공표분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고 한다"며 "부수조작 시정은 악의적 왜곡보도에 대한 징벌배상제 도입 같은 '언론개혁'의 축에조차 못 끼는 초보과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ABC협회 개혁을 위해 문체부의 관리 감독을 강화하고, 신문사 관계자가 압도적 다수인 이사회 구조를 바꿔야 한다"며 "스스로 자정할 수 있다면 더 바랄 것이 없겠지만, 여의치 않다면 강제수사를 통해서라도 협회 신문사 간 공모여부를 밝혀 책임을 묻고, 투명하고 공정한 협회운영과 부수공개 제도를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언론은 헌법에 따라 민주적기본질서를 지켜내고 국민기본권을 보호하는 공기로서 보호받는 만큼 정론직필의 공적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공정한 언론 없이는 헌법이 지향하는 공정한 세상도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