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윤석열 발언, 정권과의 갈등이 임계점 도달한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2 14:23:47
정진석 "중수청법 통과되면 2천명 검사 빈껍데기"
안철수 "부패 창궐할 거라는 尹 호소 전적 공감"
나경원 "절대권력 정권 탄생 안돼…재보궐이 기회"
오세훈 "검찰총장으로서 당연히 할 수 있는 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03.02.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야권이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검찰개혁 반대 입장에 대해 "정권과 검찰과의 갈등이 임계점에 도달했음을 보여주는 조짐"이라고 평가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고 "민주당은 국민적 우려에도 불구하고 중대범죄수사청을 막무가내로 만들어서 검찰을 완전히 무력화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정권의 썩은 부위를 도려내려는 정의의 칼날을 막고자, 칼을 쥔 장수를 갈아치우려다 안 되니 군대를 재편성하려 하고, 그것도 안 되니 결국 군대를 폐지하고 다른 군대를 세우려는 것 같은 어처구니없는 횡포"라며 "정권의 입법 독주는 반드시 역사가 단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진석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의 비판이 처절하게 들리는 것은 그만큼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법과 절차를 무시하며 반칙과 불법을 일삼기 때문"이라며 "이 (중대범죄수사청 설치)법이 통과되면 검찰은 6대 범죄 수사권까지 모두 빼앗기고 2000명 넘는 검사가 일시에 빈 껍데기가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여기서 종식시키지 못하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며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법치주의 등의 헌법 가치를 지키기 위해 우리 당도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시장 야권 후보들도 윤 총장의 발언에 공감하고 나섰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 수사권 폐지로 형사사법체계가 무너지면 부패가 창궐할 거라는 윤석열 총장의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전 의원은 "윤석열 총장이 국민들에게 절실한 호소를 보내왔다"며 "외면해서는 안 될 절박한 외침"이라고 힘을 실었다.

나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자신들의 비리와 부패를 감추려, '검찰 무력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겉으로는 '검찰권력 견제'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걸지만, 실상은 수사 기능 자체를 쪼개고 약화시켜서 정권을 향한 수사 자체를 차단하겠다는 속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권한 남용, 당연히 막아야 한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절대권력의 문재인 정권, 민주당 정권을 탄생시키는 더 큰 패착을 둬선 안 된다"며 "이번 재보궐선거가 문재인 정권의 위험한 질주를 막을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고 적었다.

오세훈 전 시장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검찰총장으로서 당연히 할 수 있는 말들을 쏟아냈다 생각한다"며 "이런 모습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용납될 수 없는 권력 남용"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180석을 가지고 본인 정권의 안위를 지켜나가기 위해서 과도하게 횡포 부리고, 권력을 남용하는 모습에서 국민께서 이 정권의 오만, 폭주를 방치해선 안 된다고 염려하고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투표권 행사로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