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LH, 광명·시흥 땅 사전투기 의혹 LH 직원 12명 직무배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2 18:11:0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민석 기자 =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생경제위원회·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회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 공익감사청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피켓을 들고 있다. 2021.03.02.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일 임직원들이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발표 전에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100억원대 땅사들였다는 의혹과 관련해 해당 직원 12명을 직무배제 조치했다. 

LH 관계자는 "시민단체로부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관련자 12명을 확인하고 해당 직무에서 배제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LH는 자체조사를 통해 범죄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관련자들을 우선 직무에서 배제했다. 다만 범죄 사실이 확정된 게 아닌 만큼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혐의가 확인되면 징계 조치를 내릴 예정이다.

앞서 이날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기자회견을 열고 LH 임직원 10여명이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지정된 경기 광명·시흥지구에 100억원대 토지를 매입했다는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LH는 이날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토지소유주와 LH 전 직원에 대해 대조하는 방식으로 자체 조사를 진행중이다.

LH 측은 "민변·참여연대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며 "이와 관련해 감사원 등 관계 기관의 조사가 있을 경우 이에 적극 협조하고, 조사결과 관련 법령 등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국토부 변창흠 장관도 산하 공공기관장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사실관계를 떠나 기관장 여러분이 경각심을 가지고 청렴한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때"라고 질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