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LH 직원 투기 의혹에 "수사 의뢰 등 철저히 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2 18:37:54
"공직자 윤리 규정 위반사례 발생 않도록 대책 강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3.02.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임직원들이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 시흥 땅을 사전에 투기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해당지역에 대한 사실관계를 신속히 조사하고, 필요한 경우 수사 의뢰 등 철저한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국토부에 이 같은 지시를 내린 뒤 "다른 택지개발 지역에도 유사한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고, 이번 사례를 계기로 LH 등 토지·주택 정보 취급 공직자들이 이익충돌 등 공직자 윤리 규정 위반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앞서 이날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기자회견을 열고 LH 임직원 10여명이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지정된 경기 광명·시흥지구에 100억원대 토지를 매입했다는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와 LH는 전수조사에 나섰다. 국토부는 "광명시흥 신도시 관련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에는 수사의뢰 또는 고소·고발 등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