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미얀마 시민 승리할 것, 대한민국이 증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2 19:20:06
"지금 미얀마는 80년 5월의 광주"
"국민 향해 총칼 들이대는 오만한 권력 오래갈 수 없다"
"총알은 민주주의 신념 뚫지 못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경기사진공동취재단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2.17.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일 미얀마에서 발생한 군부의 강경 진압 사건과 관련 "미얀마 시민은 승리할 것이다. 대한민국이 그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SNS에 "지금 미얀마는 80년 5월의 광주"라며 "군부 쿠데타에 대항해 수십만 시민이 평화적 저항에 나섰고, 군부는 그런 시민을 향해 총격을 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얼마나 더 죽어야 UN이 개입할 근거가 되냐며 시위에 나섰다가 무참한 폭력진압에 세상을 떠난 한 시민의 모습에서 41년 전 광주가 겹친다"고 했다.

이어 "봄이 오기 전이 가장 춥고, 동이 트기 전이 가장 어둡다"며 "국민을 향해 총칼을 들이대는 오만한 권력은 결코 오래갈 수 없다. 대한민국의 역사가 바로 그 증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총알은 민주주의의 신념을 뚫지 못한다"며 "대한민국이 군사 쿠데타와 군부독재의 아픈 역사를 딛고 민주주의 모범국가로 발전했듯, 미얀마에게도 곧 그런 날이 오리라 믿는다. 그때까지 함께 연대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미얀마 군부독재 타도위원회 간담회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소모뚜 주한 미얀마 노동복지센터 운영위원장, 얀나잉툰 민족민주연맹(NLD) 한국지부장 등 '미얀마 군부독재 타도위원회' 관계자 6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역경을 이겨낸 대한민국 민주주의처럼 민중의 의지로 진정한 민주 체제로 회복되기를 바란다"며 "경기도에서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들이 있는지 찾아보고 지방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참석자들과 함께 미얀마 민중의 저항을 상징하는 '손가락 3개 경례(Three-finger salute)'를 함께 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