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안철수 "김종인, 내가 野 단일후보 되도 열심히 도와줄 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2 20:00:07
"기호 4번 출마로 野 지지층, 與 기피층 결집 가능"
"아름다운 양보 없다…오는 4일 즉시 단일화 제안"
"與, 당헌도 안 지키는데 공약 지킬 수 있나 의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유럽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현장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3.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일 서울시장 야권 단일 후보의 출마 기호를 두고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내가 단일후보가 되면 승리를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도와줄 분"이라고 평했다.

안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 인터뷰에 출연해 "(기호 4번으로 출마하는) 방법으로 국민의힘 지지자들과 민주당이 싫은데 국민의힘을 선택하지 못하는 분들을 양쪽으로 결집시켜, 마음을 하나로 모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금태섭 전 의원과의 '제3지대' 경선에서 승리한 안 대표는 내달 4일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선출 이후, 범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을 앞두고 있다.

국민의힘은 안 대표가 야권 단일 후보가 될 경우 제1야당의 상징인 '기호2번'을 달고 나와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안 대표는 국민의당 소속인 '기호 4번'으로 나가도 승산이 있다며 맞서고 있다.

안 대표는 "10년 전 박원순 전 시장이 무소속으로 기호 8번으로 나왔을 때, 민주당이 공동선거대책위원회를 만들어 승리를 일궜다. 그러니까 (다른 당의 후보 지원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며 "개인이나 개별 당의 유불리를 따지면 국민과 시민이 등을 돌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 후보가 4일 선출되면 즉시 만나서 정권 교체를 위해 선의의 경쟁을 하는 동료라는 것을 선언하고 아름다운 단일화 합의를 빨리 이루자고 제안할 생각"이라고 했다.

야권 승리를 위해 서울시장 출마를 포기하고 국민의힘 후보로의 단일화를 양보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해선 "그럴 일은 결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대신 "공정하고 투명하게 경선에 임하고 누가 뽑히더라도 깨끗하게 승복하고 단일 후보의 승리를 위해 열심히 돕는 모습을 만들 것"이라며 "내가 단일 후보가 못 되도 단일 후보를 도와 (서울시장에) 당선 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공약 평가를 묻는 질문에 "사실 민주당이 공약을 지킬 수 있는 정당인가부터 의문"이라며 "민주당의 당헌인 헌법도 안 지키는 정당이 공약을 지킬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의 수사권 폐지로 형사·사법체계가 무너질 것이라는 입장을 낸 것에 대해 "검찰개혁이 필요하다는 것은 동의한다"면서도 "검찰 수사가 6가지 분야로 제한되는 상황에서 그것 마저 없앤다는 것은 문제다. 이 부분은 윤 총장의 입장과 제 생각이 같다"고 동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