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글로비스, 中창지우와 손잡고 유라시아 물류 영토 확장

등록 2021.03.03 09:24: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글로비스, 유럽 자회사 '아담폴' 지분 30%, 전략적 매각
글로비스 유럽 철도 인프라, 창지우 TCR 운송 물량 결합
공동 사업으로 중국-유럽 철도 운송 브랜드 'ECT' 론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글로비스가 중국 최대 민영 물류 그룹 '창지우(長久)'와 손잡고 중국-유럽 간 물류 사업 확대에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 물류계열사 현대글로비스는 창지우그룹과 아담폴 지분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현대글로비스는 아담폴 지분 100% 중 30%를 창지우에 매각하고 투자 파트너로서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1997년 설립된 창지우는 베이징에 본사를 두고 완성차 물류, 신차 판매, 특장차 생산, 자동차 금융 등의 사업을 하고 있다. 2019년 그룹의 전체 매출은 약 7조원으로 그해에만 중국에서 생산된 60여개 자동차 메이커의 완성차 약 320만대를 육상과 철도로 운송했다.
 
현대글로비스 유럽법인이 2014년 인수한 아담폴은 폴란드 동부 국경 인근 말라쉐비체에 철도 화물 환적 시스템을 갖춘 기차 터미널을 운영하고 있다. 막대한 중국횡단철도(TCR) 운송 물량을 확보하고 있는 창지우와 협업해 큰 상승 효과를 낼 수 있는 부분이다. 창지우는 완성차 1만대 포함 연간 약 4100 FEU(1FEU=4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의 물량을 블록트레인(급행 화물열차)에 실어 중국과 유럽을 오간다.

TCR은 칭다오·시안·충칭 등 중국 각지에서 카자흐스탄과 러시아 등 독립국가연합(CIS) 국가를 거쳐 유럽 각 지역으로 연계되는 철도 노선이다. 중국과 유럽은 두 레일의 간격인 '궤간'이 1435㎜인 표준궤를, CIS의 국가들은 1520㎜인 광궤를 사용한다. 이 때문에 TCR은 중국과 카자흐스탄 국경에서 화물을 환적한 뒤 유럽에 입문하면서 한 번 더 환적을 해야 한다. 유럽국경을 넘는 창지우의 기차가 아담폴의 말라쉐비체 환적 시스템을 전용으로 이용하면 화주의 비용 절감과 일정 관리에 유리하다.

창지우가 기존에 보유중인 대규모 TCR 물량을 통해 가격 경쟁력도 갖출 수 있어 중국과 유럽의 신규 화주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된다.

현대글로비스는 두 기업의 장점을 결합한 공동사업으로 TCR을 이용해 차별화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유럽 철도 운송 전문 브랜드 'ECT'를 론칭한다.

현대글로비스와 창지우그룹은 ECT를 통해 향후 시안∙충칭 등 중국 내륙 도시에서 폴란드를 거쳐 독일∙영국을 포함한 서유럽과 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까지 운송영역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말라쉐비체와 북부 항구 도시인 그단스크를 직접 연결하는 철도 물류 루트를 개척, 독보적인 서비스를 선보인다.

그단스크에 철도와 해상을 잇는 항만 물류 인프라도 완비하고 있어 ECT를 이용할 경우 폴란드에서 발트해를 통해 스칸디나비아 반도와 영국까지 해상으로 화물을 바로 운송할 수 있다. 독일 함부르크와 뒤스부르크까지 철도로 이동한 후 북유럽으로 해상운송을 하는 기존의 TCR 노선보다 운송기간을 평균 4일 단축시킬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최근 급상승한 해운 운임 탓에 철도가 유럽 물류운송의 대안으로 부상한 만큼 ETC는 강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자사의 자동차 물류 노하우와 창지우의 중국 내 네트워크를 활용해 유럽과 중국의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공격적인 영업도 할 계획이다. 양사는 최근 공동으로 독일의 프리미엄 메이커의 완성차를 독일 딩골핑에서 중국 청두까지 철도로 시범 운송했다. 향후 본물량도 공동 영업을 통해 수주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자∙화학제품, 부품∙기계∙장비 등 유럽과 중국을 오가는 비계열사 컨테이너 화물을 대상으로 집중 영업할 구상도 갖고 있다. 중국과 유럽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도 주요 잠재 화주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창지우의 지분 참여를 통해 두 회사의 역량을 극대화하고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유라시아 물류 영토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