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 신규확진 119명…음식점·병원·모임감염 지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3 11:00:00
누적 확진자 2만8573명으로 증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0시 기준 416명으로 이틀째 400명대를 기록한 21일 서울역 중구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2021.02.2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3일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9명 발생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같은 시간보다 119명이 증가해 2만8573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2월28일 92명을 기록하며 20일만에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후 1~2일 각각 122명, 119명이 추가 확진돼 다시 세 자릿수 증가세를 기록했다.

감염경로는 영등포구 음식점 관련 확진자가 10명 늘어 총 26명으로 집계됐다. 용산구 순천향대병원 관련 확진자는 5명 증가해 210명이 됐다.

또 ▲관악구 지인·직장 모임 관련 4명(누적 28명) ▲송파구 학원 관련 2명(누적 33명) ▲강남구 직장 관련 2명(누적 18명) ▲광진구 지인모임 2명(누적 17명) ▲해외유입 3명(누적 935명) ▲감염경로 조사중 24명(누적 6630명) ▲기타 확진자 접촉 47명(누적 9174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3명(누적 1255명) ▲기타 집단감염 17명(누적 1만247명)이 발생했다.

자치구별 확진자는 강서구에서 1660명이 감염돼 가장 많았다. 이어 송파구 1577명, 관악구 1370명, 강남구 1296명, 성북구 1251명 등이다.

서울 확진자 2만8573명 중 2937명은 격리 중이며 2만5251명은 퇴원했다. 코로나19 관련 서울 지역 사망자는 4명 늘어 385명이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