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 "윤석열, '文정부 검찰총장' 말씀 따라 행동하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3 12:02:35  |  수정 2021-03-03 17:47:52
"임명직이면 文대통령 말씀 속 기준따라 행동을"
"검찰개혁 시대적 과제 여전히 유효…가야할 흐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지역 국회의원 정책협의회에서 참석한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신설에 공개 반발을 이어가는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이라고 말했다"고 에둘러 경고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국회의원과의 정책협의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임명직 공무원으로서 이 말씀에 들어있는 기준에 따라 행동해주면 좋겠다"고 했다.

이는 윤 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빌어 수사청 추진에 반기를 든 것을 비판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검찰이 국민과 인권을 위해서, 국가를 위해서 공정한 질서를 유지해야 한다. 그건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검찰이 없는 죄를 만들고 있는 죄를 덮는 과거의 검찰이 아니라 국가의 질서유지, 국민의 인권보장을 위해 제대로 기능하는 검찰로 거듭나게 하는 검찰개혁이란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많은 논란이 있긴 하지만 검찰개혁이란 시대적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고 또 가야될 도도한 흐름의 일부라 생각한다"고 했다.

대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차기 주자 중 선두를 달리는 데 대해선 "내가 경기지사로 국민의 선택을 받았고 경기지사로서 열심히 한 것에 대해 과분한 평가를 해주는 것 같다"며 "더 열심히 내게 맡겨진 일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등 야권 잠룡들의 견제구에 대해선 "국가를 위해서나 나를 위한 충언이라 생각한다. 성찰의 계기로 삼고있다"며 "그분들 말씀에 대해 일일히 내가 특별히 드릴 말은 없다"고 받아넘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