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얀마, 또 최악 유혈 시위진압…최소 38명 사망(종합3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4 03:53:24
유엔 미얀마 특사 "쿠데타 후 사망자 50명 넘어서"
associate_pic
[만달레이=AP/뉴시스]3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대가 미얀마 민족민주동맹(NLD) 깃발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2021.03.03.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얀마에서 3일(현지시간) 최소 38명의 시위대가 군사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대한 군경의 유혈 진압으로 목숨을 잃었다고 유엔이 확인했다고 BBC가 보도했다.

이는 지난 2월1일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이후 한 달여만에 최악의 유혈 사태이다. 지금까지는 지난달 28일 유엔 인권사무소 집계 18명이 숨진 것이 가장 많은 하루 사망자 숫자였다.

미얀마 군경은 이날 양곤과 만달레이, 밍옌, 모니와 등 곳곳의 도시들에서 군정 종식과 아웅산 수지 여사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 군중들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사망자들 가운데 최소한 2명은 10대 미성년자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유엔의 크리스틴 슈레이너 버제너 미얀마 특사는 이날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 사태가 빚어졌다면서 쿠데타 이후 지금까지의 사망자 총수가 50명을 훌쩍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날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만 종전 최다 기록과 같은 18명이 사망하고 약 400명이 구금됐다.

하루 전인 2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ASEAN) 외교장관들은 미얀마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지만 미얀마 군부는 이를 무시하고 시위대를 향해 무차별 총격을 서슴지 않았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 2월1일 아웅산 수지 여사가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부정선거를 통해 승리를 거두었다며 쿠데타를 일으켰었다.

associate_pic
[만달레이=AP/뉴시스]3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대가 임시 구조물을 방패 삼아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에 맞서고 있다. 2021.03.03.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브루나이는 전날 회의 직후 성명을 내고 "우리는 모든 당사자에게 추가적인 폭력을 자제하고 최대한의 자제력과 유연성을 보이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세안 공동성명 발표는 회원국 간 이견으로 불발됐다.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일부 회원국은 미얀마 군부에 구금된 아웅산 수지 국가 고문의 석방을 촉구했다.

미얀마에서는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며 아웅산 수지 고문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군부는 최루가스, 물대포, 고무탄에 실탄까지 동원하며 시위대를 무차별 진압하고 있다.

군부는 인터넷을 차단해 시민들의 소통을 막고, 시위를 취재하는 언론인과 사진기자를 체포하기도 했다. 일부 기자들은 두려움을 조장하고 가짜 뉴스를 퍼뜨린 혐의로 기소됐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3일 바티칸에서 진행한 일반 알현에서 "미얀마인들의 희망이 폭력에 억눌려선 안 된다"며 정치범 석방과 대화를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