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유승민 "文대통령·이재명, 왜 오거돈 일가 땅 투기는 말 없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4 08:39:04
"총리실 아니라 감사원이나 검찰 수사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유승민 전 의원.  (공동취재사진) 2021.01.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유승민 전 의원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의 투기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지사는 오거돈 일가의 가덕도 땅 투기에 대해서는 왜 '꿀 먹은 벙어리'인가"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땅 투기와 오거돈 일가의 땅 투기, 이 두 사건을 엄정하게 조사하고 법대로 처벌하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LH 일부 직원들이 3기 신도시 예정지역인 광명 시흥 지구에 100억원대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총리실 등에 전수조사와 엄정대응을 지시했다고 한다. 이재명 지사도 발본색원과 처벌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부산에서도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가 가덕도 인근의 땅 수만평을 보유한 것이 투기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라며 "가덕도 신공항은 오거돈 전 시장의 대표공약이었던 만큼, 오거돈 일가의 토지매입은 투기 의혹을 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이 지사는 LH의 땅 투기에 대해 했던 말 그대로 오거돈 일가의 땅투기에 대해서도 엄정한 조사와 법대로 처벌할 것을 말해야 한다"며 "또한 경기도의 경우에는 LH 이외에도 경기도청, GH(경기주택도시공사)는 땅 투기와 관련이 없는지도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유 전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이 총리실에 전수조사를 지시한 것도 문제가 있다"며 "이 조사는 총리실이나 국토부가 아니라 감사원이나 검찰이 해야 한다. 시민단체들이 이미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으니 감사원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은 이 문제를 대충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 총리실은 조사에서 손을 떼고 감사원과 검찰이 나서서 감사하고 수사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