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두산 투수 로켓·미란다 구속 149㎞…첫 라이브 피칭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4 16:36:36
associate_pic
두산 베어스 워커 로켓. (사진=두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두산 베어스 새 외국인 투수들이 나란히 첫 라이브 피칭에 나섰다.

두산에 따르면 워커 로켓(28)과 아리엘 미란다(32)는 4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라이브 피칭을 했다.

로켓과 미란다가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타자를 세워놓고 실전처럼 공을 던지는 라이브 피칭에 나선 건 처음이다.

로켓은 직구와 투심 패스트볼, 체인지업, 커브 등을 섞어 던졌다. 최고 구속은 시속 147㎞까지 나왔다.

총 29개의 공을 던진 로켓은 "전체적으로 좋았다. 앞으로 구속을 조금 더 끌어올리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associate_pic
두산 베어스 아리엘 미란다. (사진=두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란다도 투구수 29개를 기록했다. 직구, 포크볼, 체인지업, 슬라이더를 던진 미란다의 최고 구속은 시속 149㎞를 찍었다.

미란다는 "첫 라이브 피칭이라 떨렸다. 타자를 세워놓고 오랜만에 던졌다. 변화구 등 점차 감각을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