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박혜수측 "학폭 주장 신빙성 의심…고소 범위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4 17:07:2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우 박혜수.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2020.10.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한 배우 박혜수 측이 고소 범위를 확대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는 4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현재 박혜수의 학교폭력을 주장하는 자들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들의 주장은 객관적 증거와도 부합하지 않고 심지어 본인들의 과거 언행과도 모순된다"며 "주장하는 사람들의 주장이 허위인 이상 이러한 허위 주장에 부합하는 관련자들의 진술 역시 허위"라고 강조했다.

주요 폭로 주장 관련 세부 사항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소속사 측은 "주요 폭로 주장자 A씨는 자신이 박혜수로부터 수차례 피범벅이 되도록 폭행을 당했으며 박혜수가 자신의 부친에게 전화해 욕설까지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하지만 A씨가 주장하는 폭행 시점 이후 박혜수에게 보낸 다수의 문자메시지에는 이런 폭행 사실을 조금이라고 유추할 수 있는 어떠한 내용도 없다"고 주장했다.

"오히려 A씨는 박혜수가 자신의 연락에 적시에 응답하지 않자 박혜수에게 '혜수 씹지마'라는 경고성 문자메시지까지 발송했다"며 "학폭 피해자인 A씨가 '씹지마'라는 문자를 보낸다는 것은 일반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A씨는 폭행이 있었던 시점이 2010년도, 중3 때이고 노래방 사진은 폭행 당시로부터 1년 전쯤이라고 주장했다"며 "하지만 해당 사진은 2010년 촬영한 사진이고 이는 사진 파일 내역을 통해 명백히 확인이 되는 사안"이라고 짚었다.

아울러 "박혜수는 당시 노래방에 없었고 2차 폭행이 이뤄졌다는 상가 역시 현장에 존재하지 않는다"며 "보도 기사, 목격자 진술 등을 보면 1, 2차 사건 모두 박혜수가 어떠한 관여도 한 적이 없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소속사 측은 "3차 사건 '놀이터' 역시 주장된 내용과 달리 폭행을 한 사람은 박혜수가 아닌 제3의 인물임을 확인할 수 있다"며 "A씨는 자신의 주장을 지속적으로 변경하고 있어 그 주장의 신빙성이 의심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허위사실을 게시한 주요 인물들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고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또 허위 폭로를 정당화하기 위해 또다시 허위사실을 주장하고 있는 다른 사람들에 대해서도 고소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당사는 허위 폭로에 대해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합리적 근거가 없는 무분별한 억측과 비방행위의 자제를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