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 국방차관 지명자 "북핵 위협 경감 위해 제재 이행 계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5 07:32:14
"북한 공격 억지 위해 파이트 투나잇 대비 태세 유지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콜린 칼 미 국방부 정책 차관 지명자. (사진=칼 지명자 트위터 캡처) 2021.03.05.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콜린 칼 미 국방부 정책 차관 지명자가 북한의 핵확산 위협을 막기 위한 제재 이행 필요성을 강조했다.

칼 지명자는 4일(현지시간) 상원 군사위 청문회를 앞두고 위원회 홈페이지에 공개한 서면 정책 질의에서 북핵 위협 경감 전략 질문에 "북한이 제기하는 핵확산을 경감시키기 위해 계속 강력한 제재 이행을 추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미국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고 이를 억지하기 위해 역내 전력과 자산을 잘 갖추고 있다는 점을 보장하고 강력한 방위와 억지 태세를 유지하는 게 미 국방부의 역할"이라며 "미국은 유리한 입장에서 북한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울러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에서 북한의 공격을 억지하고 저지 실패에 빠르고 효과적으로 대응 가능하도록 '파이트 투나잇(Fight Tonight·당장 싸울 수 있는 태세)' 대비를 유지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미국과 동맹국은 대량 살상 무기(MND)가 있는 곳을 적절하게 특정 짓고 이를 안전하게 확보할 수 있어야 한다"라며 "국방부는 만일의 사태에 북한의 WMD·미사일 기지가 제기하는 위협을 감소시킬 것이고, 역량을 강화 중"이라고 강조했다.

칼 지명자는 이와 함께 "한국, 일본과의 관계를 통해 우리는 북한의 위협을 강력하게 저지할 수 있다"라며 "역내 동맹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동북아시아에서 미 전력이 강력한 대비·억지 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역량을 갖추게 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