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최지만, 올해 시범경기 첫 안타 신고…볼넷·득점까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5 08:50:40
associate_pic
[포트샬럿=AP/뉴시스]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25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포트샬럿에서 열린 스프링캠프에 참가해 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2021.02.26.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30)이 올해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했다.

최지만은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의 센트리링크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2021 MLB 시범경기에 1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시범경기 개막 직전 무릎 통증을 느낀 최지만은 1~3일 시범경기에 결장했다가 4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에 출전했다.

전날 1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던 최지만은 이날 올해 시범경기 첫 안타를 생산했다. 최지만의 시범경기 성적은 타율 0.333(3타수 1안타) 2볼넷 1득점이 됐다.

최지만은 1회초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마에다 겐타를 상대로 유격수 땅볼을 치는데 그쳤다.

3회 선두타자로 나서 바뀐 투수 한셀 로블레스를 상대한 최지만은 1볼-2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체인지업을 노려쳐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랜디 아로사레나와 프란시스코 메히아의 연속 안타로 3루까지 나아간 최지만은 얀디 디아스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았다.

최지만은 탬파베이가 3-1로 앞선 4회 무사 1, 2루의 찬스에서 타일러 로저스와 풀카운트 승부를 벌인 끝에 볼넷을 골라냈다. 1루를 밟은 최지만은 대주자 돌턴 켈리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한편 탬파베이는 미네소타를 5-2로 꺾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