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더 먹고 가' 송준근 "'개콘' 종영 때문에...트로트 앨범 발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7 11:52:4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더 먹고 가' 7일 방송분(사진=MBN 제공)2021.03.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개그맨 송준근이 트로트 가수로 변신하게 된 이유를 고백한다.

송준근은 7일 오후 9시20분 방송하는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 18회에서 '몰래 온 손님'으로 깜짝 출연한다.

이날의 게스트 김준현이 특별 초대해 산꼭대기 집에 입성한 송준근은 '신길동 룸메이트'였던 김준현과 막역한 사이임을 공개하는 한편 그동안 봉인돼 있었던 '까불 매력'을 발산한다.

이어 강호동, 황제성과 대화를 나누던 중 "최근에 트로트 앨범을 발매했다"고 깜짝 고백한다. 송준근은 "열 살 딸이 아빠가 TV에 나오는 걸 좋아하는데, '개그콘서트'가 종영한 뒤에도 계속 내가 나온 영상을 돌려보더라"며 "딸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무모한 도전'을 하게 됐다"고 밝힌다.

지난해 '개그콘서트'가 종영한 뒤 여러 어려움을 겪는 개그맨들의 현실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그는 "무대가 사라진 후 자연스럽게 수입이 줄었다. 어렵게 개그맨 공채의 꿈을 이룬 후배들이 아르바이트나 대리운전을 하고 있어서 선배로서 미안하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낸다.

제작진은 "송준근이 '개그콘서트'의 전성기를 회상하던 중 선배 김병만의 도움으로 하루 만에 '인생캐'를 탄생시킨 비화를 들려주는가 하면, '예능 대선배' 강호동과 '쪼아'춤을 추는 등 끼를 대폭발시킨다. 개그계 선후배간의 돈독한 의리와 정이 묻어나는 모습에서 봄날의 따스함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준현과 송준근이 출연하는 '더 먹고 가' 18회는 7일 오후 9시20분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