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구해줘! 홈즈', 전직 아이돌 출신 예비부부 의뢰인으로 등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7 16:22:4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MBC '구해줘! 홈즈' 7일 방송분(사진=MBC 제공)2021.03.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7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홈즈)에서는 가수 슬리피와 딘딘, 토니안과 붐이 각각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는 아이돌 출신 예비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연애 8년차, 동갑내기 두 사람은 2018년까지 아이돌로 활동한 가수다.

힘든 시간 서로 의지하며 사랑을 키워온 두 사람은 마침내 올해 결혼을 앞두고 있다. 예비 신랑은 아이돌 이후 보험설계사로 전향했으며 작년부터 PC방을 운영하고 있다.

전직 아이돌 출신 두 사람이 신혼집으로 바라는 지역은 PC방이 있는 서울 양천구에서 자차로 40분 이내 거리로, 인천과 부천을 바랐다.

이들은 드레스 룸을 포함해 방 3개 이상을 원했으며, 아파트일 경우 탁 트인 뷰를 희망했다. 예산은 매매가 4~5억 원대를 희망했으며, 최대 6억 원대 초반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먼저 복팀에서는 가요계 절친 슬리피와 딘딘은 부천시로 향한다. 깔끔한 외관의 나홀로 아파트 매물로 세련된 인테리어와 거실의 뷰를 본 딘딘은 광대승천을 보이며, 승리를 확신했다.

함께 간 슬리피는 이곳을 일몰 맛집으로 소개하며, 최고의 야경을 선보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또 두 사람은 의문의 장소를 '리얼 힙합' 공간으로 소개한다. 이를 본 양세형은 "두 공간의 컬래버야 말로 완전 스웨그죠"라고 감탄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덕팀에서는 가수 토니안과 붐이 인천 청라국제도시로 출격한다. '홈즈'에서는 최초로 소개되는 청라 신도시 매물로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이 소개한 곳은 아파트형 연립주택으로 개인 창고는 물론 다양한 수납공간을 자랑한다고 한다. 주방 옆 대형 팬트리룸를 발견한 토니는 "우리 집에 있던 편의점보다 여기가 더 좋다"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두 사람은 인천의 단독주택을 소개한다. 1980년에 준공된 구옥이지만 2018년 부분 리모델링을 마친 매물로 실내 공간을 본 코디 전원은 매물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클래식한 분위기의 원목 웨인스코팅과 앤티크한 인테리어를 본 코디들은 "상상조차 못한 인테리어"라며 "유일무이 인테리어"라고 소감을 밝혔다. 과연,

아이돌 출신 예비부부의 신혼집 찾기는 7일 오후 10시50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