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초청선수 배지환, 새 시즌 MLB 시범경기 첫 안타 신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8 09:00:45
볼티모어전 멀티히트
associate_pic
[브레이든턴=AP/뉴시스]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배지환이 25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에서 열린 스프링캠프에 참가해 수비 연습을 하고 있다. 마이너리그에서 뛰고 있는 배지환은 처음으로 스프링캠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021.02.26.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초청 선수 신분으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메이저리그(MLB) 스프링캠프에 참가 중인 배지환이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했다.

배지환은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 레콤파크에서 열린 2021 MLB 시범경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3타수 2안타 2득점 1타점을 올렸다.

올해 첫 시범경기 안타를 맛본 배지환은 타율 0.286(7타수 2안타)을 기록했다. 2018년 시범경기에 데뷔한 이후 통산 타율은 0.308(13타수 4안타)이다.

배지환은 4회초 케빈 뉴먼의 대수비로 경기를 시작했다. 4회말 2사 만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배지환은 페르난도 아바드의 2구째 너클 커브를 받아쳐 3루수 옆을 스치는 1타점 적시타로 연결했다. 이어진 더스틴 파울러 타석에서는 2루타를 틈타 홈까지 쇄도해 득점까지 올렸다.

배지환은 7회 선두타로 출전해 우익수 앞 안타로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딜런 테이트와의 승부에서 볼 2개를 침착하게 고른 뒤 싱커를 노린 것이 주효했다. 배지환은 트로이 스트로크의 안타 때 득점을 추가했다.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에릭 핸홀드와 7구 승부 끝에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피츠버그는 볼티모어를 13-1로 대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