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자동차연구원 "美공급망 재편, 국내 車산업 위기이자 기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8 08:42:34
"정부, 양자·다자 협력체제 추진…기업, 생산지 고려 공급망 구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한국자동차연구원은 미국 바이든 정부의 자국 중심 공급망 재편 정책이 국내 자동차업계에 기회이자 위험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자동차연구원 전현주 연구원은 8일 산업동향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힌 후 "미국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에 대한 기회 요인을 살리고 위협요인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는 양자·다자 협력체제를 구축하고, 기업은 생산지를 고려한 공급망 구축 및 생산전략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미국은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친환경차 관련 정책을 구체화하고 있으며, 동시에 미국 중심의 공급망 재편을 추진하고 있다.

바이든정부는 공약을 통해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2030년까지 전기차 충전소 50만개 추가 ▲전기차 관련 세제 혜택 및 친환경자동차 생산 기업 인센티브 제공 ▲정부 관용차 및 공공기관 차량 300만대 전기차로 변경 등을 추진 중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희토류 등 핵심 품목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동맹국과 연계를 강화하기 위한 공급망 재검토 행정명령에 서명했다.제조 원가가 낮은 중국에서 생산하는 부품 의존도를 감소시켜야 하므로 품질·비용·수급을 고려한 공급업체 발굴이 필요한 상황이다.

미국은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의 자동차 제조 원산지 기준을 강화, 무관세 혜택을 받기 위한 역내 조달 비중을 62.5%에서 75%로 높였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의 자동차 산업 100만개 신규 일자리 창출 공약에 따라 미국으로 리쇼어링을 하는 제조 기업에 10% 세금혜택을 제시했다.

전 연구원은 "국내기업의 미국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정부와 기업의 맞춤형 전략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친환경 정책 및 이해관계 조율 등 장기적 안목으로 대응하는 한-미 산업협력체제를 구축해야 한다"며 "정부·기업·연구소·대학 등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을 참여시켜 지속가능한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고,  양자 및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등 다자 협력체제를 활용한 정책·기술·연구 분야 협력을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업은 미국 시장 공략과 국내 자동차 산업 구조 고도화를 위한 글로벌 밸류체인 재검토에 나설 필요가 있다"며 "미국 판매를 위해 생산지를 고려한 공급망 구축, 생산 전략이 필요하며, 동반 진출한 중소부품기업 해외 고객 다변화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