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윤석열, 사퇴 후 차기 대선 지지율 32.4% 1위…이재명 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8 09:45:19
이낙연 14.9% 3위…정세균 2.6% 추미애 2.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떠나며 꽃다발을 들고 있다. 2021.03.04.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 후 차기 대선 지지율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8일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를 받아 지난 5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2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를 진행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2.4%로 1위에 올랐다.

여론조사가 진행된 날은 윤 전 총장의 사퇴 의사와 청와대의 사표 수리 방침이 전해진 다음 날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1%로 2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9%로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7.6%, 정세균 국무총리 2.6%,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5%, 김두관 민주당 의원 0.4% 등이었다.
 
윤 전 총장이 사퇴 의사를 밝히며 언급한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는 발언에 대한 공감도를 물은 결과 56.6%가 공감한다고 밝힌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 ARS 방식 100%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6.1%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관위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