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에너지자립마을' 올해 50곳 생긴다…최대 6천만원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12 06:00:00
주민이 참여해 에너지 절약·생산
12~26일 자치구 통해 신청 가능
25개 전 자치구 1~2개소씩 선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 에너지자립마을 모집 포스터. (포스터=서울시 제공) 2021.03.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는 '에너지자립마을'을 올해 최대 50개소까지 조성한다고 12일 밝혔다.

에너지자립마을은 에너지 자립도를 높여가는 마을공동체다.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에너지를 절약하고 에너지 효율과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늘린다. 서울형 그린뉴딜 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이다. 선정된 마을엔 3년간 최대 6000만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시는 2012년 사업을 시작한 이래 지난해까지 133개소 조성을 마친데 이어 올해 25개 전 자치구에 1~2개소씩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풀뿌리 공동체와 접점에 있는 자치구가 대상지 모집·선정, 사업 운영, 지역·현장에 확산의 역할을 맡는다. 서울시는 예산 전액 시비 지원부터 컨설팅, 멘토링 등을 지원한다.

시는 올해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에 참여할 마을을 각 자치구를 통해 이날부터 26일까지 모집한다.

3인 이상 주민모임 또는 단체가 생활공간이 같은 세대(단독 30세대·공동 50세대 이상)를 모집한 후 참여할 수 있다. 자치구 홈페이지에서 사업제안서와 실행계획서 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자치구 환경부서에 제출하면 된다. 마을별 특색에 맞게 특화사업을 실시하는 마을이 우선 선정된다.

시는 선정된 각 마을이 사업제안서 작성, 마을비전 설정 등을 할 수 있도록 환경 분야 전문가, 에너지자립마을 출신 컨설턴트가 참여하는 컨설팅을 지원한다. 또 마을대표와 마을활동가에게 역량강화 교육을 돕는다.

시는 기존 서울시 에너지자립마을과 신규마을을 멘토·멘티로 연결해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사업운영에 대한 주민참여를 확산하고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시는 에너지자립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 주민참여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자치구를 대상으로 에너지자립문화 기반 조성 사업비를 자치구별 최대 1000만원을 선별 지원한다.

각 자치구가 지역조직과 협력해 에너지절감 실천, 에너지정책 홍보, 에너지체험·투어코스 프로그램 운영, 에너지네트워크 활성화 프로그램을 운영·활성화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