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구미 3세 여아의 친모 얼굴 공개…누리꾼들 "엄정 수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16 09:18:09
associate_pic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

[구미=뉴시스] 박홍식 기자 = 경북 구미의 빌라 빈집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세 여자아이의 친모로 밝혀진 A(49)씨의 얼굴이 공개됐다.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3세 여아의 외할머니로 알려졌다가 최근 유전자(DNA) 검사 결과 친모로 확인된 A씨의 얼굴 사진을 공개하고 제보를 받는다고 알렸다.

제작진은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아동 학대로 사망한 구미 3세 여아의 친모로 확인된 A씨를 알고 계신 분들의 연락을 기다린다"고 전했다.

필터링을 한 A씨의 얼굴 사진 2장을 공개했다.  머리를 붉게 물들였으며 얼굴이 희미하게 드러나 있다.지난 11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검사)을 받으러 대구지법 김천지원에 들어설 당시 언론에 포착된 머리색과 비슷하다.

얼굴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엄정 수사를 촉구하는 등 분노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10일 오후 3시께 구미시 상모사곡동의 빌라에서 3세 여아가 숨져 있는 것을 A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만 해도 A씨는 숨진 여아의 외할머니인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생전의 구미 3세 여아 ⓒMBC TV '실화 탐사대'

하지만 숨진 3세 여아의 DNA 검사 결과 당초 엄마로 알려진 A씨의 딸 B(22)씨의 자녀가 아니라, 외할머니인 A씨의 친딸로 드러났다. A씨는 11일 구속됐다.

유전자 감식 결과는 숨진 아이가 A씨의 친자임을 입증하고 있지만, A씨는 “나는 아이를 낳은 적이 없다. 딸(B씨)이 낳은 아기가 맞다”며 출산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부적절한 관계로 임신한 사실을 숨겨 왔던 A씨가 여아를 출산했고, 딸이 비슷한 시기에 여자아이를 낳자 딸이 낳은 아기와 자신이 낳은 아기를 바꿔치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17일 A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한편, MBC TV '실화탐험대'는 숨진 3세 여아의 생전 얼굴을 12일 공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