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서울

서울 다중이용시설·외국인 방역강화…"모든 외국인 노동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16 11:50:11
서울시, 영등포구 더 현대 방역수칙 준수여부 확인
공원·유원시설·백화점·쇼핑몰·전통시장 등 집중 점검
외국인 거주·근무 시설 대상 찾아가는 선별검사 확대 실시
해외입국자 격리기간 내 숙소 이용자 중점 점검 실시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를 2주 연장한 가운데 13일 서울 영등포 여의도 더현대 서울에는 많은 사람들이 찾아 휴일을 보내고 있다.  2021.03.13.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앞으로 2주간 봄철 시민들의 방문이 급격히 증가하는 다중이용시설 등을 대상으로 집중점검을 실시한다.

서울시는 다수의 외국인 노동자가 근무하는 업체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만큼 서울 내 거주하는 모든 외국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릴 방침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16일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온라인 정레브리핑에서 "봄철 밀집우려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집중점검을 실시하겠다"며 "시설 3개 유형 총 30개소에 대해 17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점검대상은 공원 및 유원시설 10개소, 백화점 및 쇼핑몰 10개소, 도매 및 전통시장 10개소 등이다. 시는 해당 시설별로 책임관을 지정해 합동점검반을 통해 현장점검·관리를 할 방침이다.

특히 최근 서울 여의도에 문을 연 '더현대 서울'에 수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감염확산 우려가 커지자 시는 밀집도 관리, 차량 2부제 등 방역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국장은 "최근 확진자 2명이 나오긴 했지만 확진자의 시설 체류시간, 마스크 착용, 증상여부 등을 고려해 셧다운과 같은 폐쇄조치는 하지 않았다"며 "다만 방문객 밀집도 30% 감축, 방문차량 2부제 등 방역수칙을 강화하고 현장점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27일 서울 중구 서울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사를 받기위해 온 외국인과 검사를 진행 상담을 하고 있다.  2021.02.27. kmx1105@newsis.com
서울시는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화해 감염확산 조기 차단에 나선다.

시는 17일부터 31일까지 15일간 '서울시 내 외국인 노동자 1인 이하 고용주 및 외국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박 국장은 "등록 및 미등록 여부를 불문하고 모든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검사를 실시하도록 행정명령을 조치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시는 외국인 방역관리를 위해 '찾아가는 선별검사'를 확대실시한다.

외국인 근무 도심제조업 304개 중 98%는 10인 이하 고용규모이다. 건설공사장 70% 이상이 소형공사장이다. 이에 시는 인접 2~3개 집단을 묶어 '소규모 집단 선제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준수여부도 중점 점검한다.

시는 자치구별 해외입국자 격리 기간 내 숙소 이용자에 대해 점검한다.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1차 점검을 시행한 바 있다. 시는 필요할 경우 전수점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점검방식은 서울시-자치구 일대일 연계 특별 점검반을 편성해 해외입국자 거소를 방문해 진행한다.

박 국장은 "25개 자치구 관리책임관을 통한 자가격리자 상시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