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싸이월드, 180억개 데이터 확보…도토리 환불도 예정

등록 2021.03.19 11:42:42수정 2021.03.19 13:37: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사진 170억장 등 회원 3200만명 데이터 보관 확인
모바일 버전 오픈 이후 35억 상당 도토리 환불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싸이월드제트가 토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싸이월드의 복구에 속도를 낸다.

싸이월드제트는 최근 SK커뮤니케이션즈와 ‘싸이월드 서비스 데이터 이관에 대한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구체적인 합의내용은 비밀유지조항에 따라 밝힐 수 없으나 SK컴즈가 싸이월드의 부활을 지지하며 큰 결단을 해줬다"며 "싸이월드 서버 접속 결과 고객 DB 180억개가 유실 없이 그대로 보존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싸이월드 서버에는 ▲사진 170억장 ▲음원MP3 파일 5억3000만개 ▲동영상 1억5000만개 등 회원 3200만명의 데이터가 보관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싸이월드제트는 오는 5월 싸이월드 모바일 서비스 오픈과 함께 지난 10년 SK컴즈가 보관해온 35억원 상당의 도토리 환불도 진행한다. 환불은 싸이월드 모바일 버전 오픈 이후 이뤄질 예정이며 환불에 필요한 비용은 싸이월드제트가 부담한다.

싸이월드는 SKT의 데이터센터(IDC)를 통해 고객 데이터를 보관해 온 가운데 싸이월드 측이 서버 비용을 연체하자 SK컴즈가 질권설정으로 서버 접근을 막은 바 있다. 싸이월드제트와 SK컴즈 간 합의로 1년 5개월만에 싸이월드 서버 접속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관계자는 “싸이월드 부활 관련 소식들이 보도되면서, 고객들의 ‘아이디찾기’ 등에 대한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며 "곧 서비스 개시 등 싸이월드의 복구 진행과정 등을 소개하며 추억을 소환하는 다양한 이벤트들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