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삼성전자, 2월 세계 스마트폰 1위 탈환…애플 1%p 앞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28 16:42: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삼성전자가 2월 글로벌 시장에서 23.1%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1월 1위를 기록했던 애플을 1%p 차로 앞섰다.

28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2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2400만대를 판매, 23.1%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애플은 2300만대를 판매해 22.2%의 점유율로 삼성전자를 바짝 따라붙었다. 뒤를 이어 샤오미(11.5%), 비보(10.6%), 오포(8.5%) 순이었다.

삼성전자의 2월 스마트폰 판매량은 코로나19로 글로벌 시장이 큰 타격을 받았던 전년 동월에 비해 약 26% 늘었다. 애플의 2월 판매량은 전년 동월에 비해 74% 증가했다.

삼성전자와 애플의 2월 점유율차는 최근 수년간 5%p 이상을 유지하며 삼성전자가 우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애플이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12 인기가 이어지며 올해 2월에는 양사 점유율차가 1%p 수준으로 접어들었다는 분석이다.

지난 1월에는 아이폰12의 인기로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15.6%에 그치며 애플(25.4%)와 큰 격차를 나타냈다.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매년 2월 중순께 갤럭시S 신제품을 공개하고 3월 초 정식 출시해왔지만 올해는 갤럭시S21을 1월 21일 선보였다. 갤럭시S21 출시 후 4주간 미국시장 판매량은 전작의 3배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