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내 접종 차례는?…내달부터 카톡·네이버·토스 앱으로 안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29 12:00:00
행안부, 국민비서 서비스 개통…전해철 장관 참관
교통 과태료·국가장학금·건강검진일 등 7종 안내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카카오톡·네이버·토스 애플리케이션(앱)상의 국민비서 백신 접종 안내 화면. (자료= 행정안전부 제공) 2021.03.29.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다음 달부터 카카오톡과 네이버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날짜와 장소를 때맞춰 안내 받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열린소통포럼에서 국민비서 서비스 개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민비서는 카카오톡·네이버·토스 앱 등 친숙한 민간 채널로 사전 설정만 해놓으면 각종 행정 정보를 때맞춰 제공해주는 비대면 서비스다. 기관에 직접 방문하거나 홈페이지 가입 및 공공 앱 설치를 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다. 

국민비서로 안내하게 될 행정 정보는 총 7종이다. 교통범칙금·과태료, 운전면허 갱신, 통학버스 운전자 교육, 고령 운전자 교육, 국가장학금 신청, 건강검진일(암 검진일), 코로나19 백신접종 예약 등이다.

특히 내달 75세 이상 고령자를 시작으로 일반인 대상 백신 접종이 진행됨에 따라 국가예방접종시스템과 연계해 접종 예약을 무료로 안내한다.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예방접종시스템에서 예약하고 알림 신청만 하면 1·2회차 접종 일시와 장소를 본인이 선택한 앱이나 문자메시지(SMS)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백신을 맞기 위해 예방접종센터나 의료기관에서 긴 줄을 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는 셈이다.

75세 이상 고령자의 경우 이미 읍·면·동 공무원이 접종 동의를 받는 과정에서 서비스 신청 의사를 확인한 상태다.
    
행안부는 연말까지 행정 정보 30종을 추가할 방침이다.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국민 의견도 수렴해 개선해 나간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이날 개통식에서 "75세 이상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시점에 국민비서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국민이 차질 없이 접종받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생활밀착형 행정정보 알림을 더 추가해 전 국민의 개인비서가 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국민비서 생활정보 안내 서비스 신청 화면. (자료= 행정안전부 제공) 2021.03.29.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