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훈은 미국, 정의용은 중국行…'G2 외교' 시험대 오르나

등록 2021.04.01 0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일 美서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대북정책 최종 조율
3일 中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북핵·실질 협력 논의
美, 쿼드·EU 등과 대중 견제…美, 북·러 밀착 심화 행보
정의용 "미중 선택의 대상 아냐…입장 모호하지 않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3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14회 국무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1.03.3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후에도 미중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주 미국에선 한·미·일 3국 안보실장 회의가, 중국에서는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각각 열린다. 미국과 중국이 알래스카에서 격하게 충돌한 후 세력 결집에 나선 상황에서 강대국 사이에 있는 한국 정부의 외교력이 다시 한번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31일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방문길에 올랐다. 서 실장은 오는 2일 미국 메릴랜드 아나폴리스에서 제이크 설리반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보국장과 3자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한미일 안보사령탑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처음으로 미국의 새 대북정책을 공유하고, 공조 방안을 논의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번 방미로 대북정책 관련한 한미 간 조율된 현실적 전략을 마련하고, 한미동맹 강화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한 한미, 한미일 협조 관계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오는 2일부터 이틀간 중국 푸젠성 샤먼을 실무 방문해 3일 오전 왕이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는 지난 2월 왕이 외교부장이 전화 통화에서 중국 방문을 초청한 데 따른 것으로 정 장관이 취임한 후 첫 해외 출장이다.

한중 외교장관은 양자 관계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한반도와 지역 및 국제문제 등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이번 방중은 한·미 외교장관회담, 한·러 외교장관회담에 이어 한반도 주변 주요 국가들과 전략적 소통을 지속해 나간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차를 고려하면 사실상 비슷한 시간대에 한·미·일, 한·중 고위급 인사들의 회동이 이뤄지면서 미중이 각각 협력을 내세워 한국을 끌어들이려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중은 지난달 18~19일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진행된 첫 고위급 대면 회담에서 정면충돌한 후 편가르기 행보를 심화하고 있다. 미국은 미국·일본·호주·인도가 참여하는 쿼드(Quad)를 비롯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유럽연합(EU) 등과 동맹 규합에 나섰다. 이에 맞서 중국도 러시아, 북한 등과 밀착하면서 본격적으로 우군 확보에 힘을 쏟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31일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브리핑실에서 열린 내신 기자단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31. photo@newsis.com

앞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방한 과정에서 중국의 민주주의와 인권 탄압 문제를 거론하면서 "어느 한 국가도 효과적으로 홀로 맞닥뜨릴 수 있는 도전은 없고, 서로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역시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중 협력을 강조하면서 한국 정부가 미국과 밀착하는 것을 견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왕이 외교부장은 지난해 11월 한국을 방문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것은 아니다. 세계 190여개 나라가 있고, 모두 독자적이고 자주적인 나라"라고 말해 미국에 견제구를 날린 바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미국이냐, 중국이냐의 선택 문제가 아니며, 한국 정부의 원칙이 확고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정 장관은 전날 내신기자 간담회에서 "한중 외교장관회담과 한·미·일 안보실장회담은 우리가 의도적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고 우연히 시기가 겹쳤다"며 "미·중은 우리의 선택 대상은 결코 아니다. 미국이나 중국도 우리에게 그러한 요구를 해 온 적도 없다"고 일축했다.

정 장관은 이어 "우리의 기본 입장은 분명하다. 절대 모호하지 않다"며 "한미동맹의 굳건한 동맹 관계를 바탕으로 한중 관계도 조화롭게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