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LG전자, 폰사업 철수했지만 AS‧업데이트 유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06 00: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LG전자 홈페이지 캡쳐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LG전자가 오는 7월 31일부로 스마트폰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지만, AS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 사후 관리를 지속한다.

LG전자는 5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사업 종료 후에도 일정기간 구매가 가능하며 고객들이 불편함 없이 저희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사후 서비스는 기존과 다름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공지했다.

이어 "일부 서비스는 조정되지만, 대부분의 앱·서비스는 기존과 동일한 정책으로 업데이트를 제공한다"며 "변동이 발생하면 사전 안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먼저 AS에 대해서는 국가별 기준과 법령에 따른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AS 제공 및 수리, 부품공급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터리, 충전기, 전원 케이블, 이어폰 등 모바일 제품의 소모품은 부품 보유 기한에 따라 구매할 수 있다.

공정거래위원회 소비자분쟁 해결기준에서는 스마트폰 품질 보증 기간은 2년, 부품 보유 기간은 4년으로 정하고 있다.

소프트웨어(SW) 업그레이드에 대해서는 현재 안드로이드11 OS 업그레이드의 경우 선정된 모델을 대상으로 진행 중이며, 안드로이드12 OS 업그레이드도 선정된 모델을 대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LG앱에 대해서는 Q스토리, Q렌즈 등 서버 및 계정 기반 서비스는 스마트폰 사업 종료 이후 사용이 불가하나, 그 외 서비스는 사용중이거나 다운로드 받은 경우 기본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LG전자 대표이사 CEO 권봉석 사장이 MC(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사업본부의 사업 운영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20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 LG전자 스마트폰 '윙'이 전시돼 있다. 2021.01.20. radiohead@newsis.com
LG전자는 MC사업본부 내 소프트웨어 인력 중 일부를 스마트폰 유지·보수 인력으로 잔류시킬 계획이다. 스마트폰 AS를 담당하는 서비스센터 직원도 당분간 유지한다.

LG전자는 통신사 등에 계약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다음달 말까지 휴대폰을 생산한다. 회사측은 지난해 출시된 LG 벨벳과 LG 윙 등 스마트폰 부품 재고도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사업 종료에 따른 거래선과 협력사의 손실에 대해서는 합리적으로 보상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한편,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을 종료하더라도 미래준비를 위한 핵심 모바일 기술의 연구개발은 지속한다.

6G(6세대) 이동통신, 카메라, 소프트웨어 등 핵심 모바일 기술은 차세대 TV, 가전, 전장부품, 로봇 등에 필요한 역량이기 때문에 CTO부문 중심으로 연구개발을 지속한다.

특히 LG전자는 2025년경 표준화 이후 2029년 상용화가 예상되는 6G 원천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은 물론 사람, 사물, 공간 등이 긴밀하고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물지능인터넷(AIoE: Ambient IoE) 시대를 대비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