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朴의장, 키르기스 서열 1~3위 연쇄 회동…신북방 외연 확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05 19:00:00
한반도 평화 지지 확보…경제 협력 강화 발판 마련
朴의장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일관된 지지 요청"
자파로프 대통령 "무역 및 경제 협력에 잠재력 커"
총리·의장과도 면담…"韓, 모든 개도국의 발전 모델"
associate_pic
[비슈케크=뉴시스]박 의장은 5일(현지시간)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슈케크 알라 아르차 대통령 관저에서 사디르 자파로프 대통령을 예방했다. (사진 = 국회 의장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비슈케크=뉴시스] 윤해리 기자 = 키르기스스탄을 공식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은 5일(현지시간) 비슈케크에서 사디르 자파로프 대통령과 울루크베크 마리포프 총리, 탈란트 마미토프 국회의장 등 최고위 인사들과 연쇄 회동을 가졌다.

박 의장은 이날 키르기스 지도부 릴레이 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확보하고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신북방정책 외연 확장에 힘을 실었다.

또 관광 및 에너지·광물·농업·섬유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점진적인 교역 활성화를 통해 양국관계 격상 발판을 마련하기로 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비슈케크에 위치한 알라 아르차 대통령 관저에서 자파로프 대통령을 예방하고 "키르기스와 좋은 친구이자 파트너가 되길 원하고 있다"며 "이 기회를 빌어 남북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한국의 입장을 일관되게 지지해주신 데 감사 말씀을 전한다. 앞으로도 계속된 지지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양국관계는 잠재력에 비해 실질적인 협력이 매우 부족하다. 앞으로 교역과 투자 각 방면에서 협력할 분야가 늘어날 것"이라며 "수자원, 관광, 농업, 건설, 섬유, 디지털 분야에서의 협력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키르기스 외국인 방문객 수가 미국, 독일 다음으로 한국이 3위다. 직항 노선이 개설되면 관광이 활발히 이뤄질 뿐 아니라 양국 간 다양한 협력 분야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자파로프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의 신북방정책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 신북방정책 포럼 안에서 민주적으로 발전한 키르기스 공화국에 큰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양국 간 무역 및 경제 협력에 대한 큰 잠재력이 있다"며 "수력발전, 광업·섬유산업, 교통·관광·공항 시설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를 위한 한국 교역 전체에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비슈케크=뉴시스]박병석 국회의장과 울루크베크 마리포프 키르기스스탄 총리 (사진 = 국회 의장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진 마리포프 총리와 마미토프 의장과의 면담에서도 경제 협력 강화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우리나라는 2022년 키르기스와 수교 30주년을 맞는다. 2019년 기준 양국 간 교역량은 1억700만 달러(약 1207억원)로 규모가 확대되는 추세다.

마리포프 총리는 박 의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키르기스는 한국을 아시아 국가 중 가장 중요하게 보고 있다"며 "한반도에서 한국이 평화적으로 행동하는 것을 굳건히 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제 협력과 관련해선 "무역량을 점진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며 "현재 양국간 교역량이 1억 달러에 불과하지만 잠재력이 풍부하다"고 기대했다.

마미토프 의장도 "한국 경제의 기적이 세계의 모든 개발도상국의 모델"이라며 "우리나라의 낮은 수준의 교역량에도 불구, 교역과 경제 협정을 증가시킬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친환경 농산물과 꿀, 견과류 수출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장은 "이번에 키르기를 공적개발원조(ODA) 중점협력국으로 선정해 앞으로 협력 분야가 더 넓어지고 분야도 다양해질 것"이라며 "키르기 정부가 해외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법적, 제도적인 정비를 하는 것을 높게 평가한다. 구체적 제안이 있으면 양국 대사관이 협력해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방역물품 지원에 대한 감사 인사와 추가 지원 요청도 있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5월부터 국산 코로나 진단키트 등 약 60만 달러(약 6억7600만원) 지원을 이어왔다.

마미토프 의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에 대한 인도적, 기술적 협력을 활성화해주길 부탁한다"며 "의사 양성 및 필요한 의약품 제공 등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박 의장은 "코로나에 관해서는 국제적 연대와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코로나 관련 의약품 지원은 주한대사를 통해 요청해주면 관계부처에서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associate_pic
[비슈케크=뉴시스]박병석 국회의장과 탈란트 마미토프 키르기스스탄 국회의장 확대회담 (사진 = 국회 의장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더불어 키르기 측은 직항 노선 개설과 과거 우리나라가 제공했던 투개표기 프로그램 업데이트 등을 요청했다.

박 의장은 이 같은 요청 사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약속하며 "키르기 지도자들의 민주화와 경제 발전에 대한 열망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키르기스는 대통령과 총리가 권한을 분산해 가지는 이원집정부제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한국 국회의장이 키르기스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1992년 수교 이래 최고위급 방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