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 비웃는 유흥업소…단속 이틀만에 200여명 입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08 10:02:30  |  수정 2021-04-08 10:05:15
경찰 5~6일 집중단속에서 61건 입건
방역지침 위반 206명, 불법영업 49명
불끄고 문 잠근채 몰래 영업…접객원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서울시 점검반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대의 유흥업소를 방문해 유흥시설 코로나19 방역수칙 등을 점검하고 있다. 이날 점검반은 역삼동 일대 유흥업소를 방문해 마스크 착용 여부와 QR코드 의무화, 환기대장, 소독대장, 종사자 건강대장 관리 상태 등을 점검했다. 2021.04.05. myjs@new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유흥시설 관련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집중 단속 이틀 만에 250여명을 입건하는 등 여전히 일각에서는 불법영업 행위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은 지난 5일과 6일 코로나19 관련 유흥시설 집중단속을 진행한 결과 61건, 총 255명을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은 5일부터 2주간을 유흥시설 불법영업 집중단속으로 지정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점검을 진행 중이다.

단속 초반부터 불법영업 행위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찰은 이틀 동안 유흥시설 등 2777개 장소를 점검했는데 운영시간 초과 등 방역지침 위반 혐의로 206명, 식품위생법 위반 등 불법영업 혐의로 49명을 붙잡았다.

주요 단속 사례를 보면 인천 계양구의 한 유흥주점은 지난 5일 오후 11시께 간판 불을 끄고 문을 잠근 상태였으나, 사실은 영업을 진행 중이었다. 경찰은 방역지침 위반 혐의로 유흥주점 업주와 손님 등 24명을 검거했다.

지난 6일 오후 11시35분께 서울 송파구 한 노래방에서는 손님들이 유흥접객원과 함께 시설을 이용하다가 적발됐다. 노래연습장 방역지침 위반 혐의로 업주와 손님 등 19명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이번 경찰의 중점 단속대상은 ▲방역지침 위반으로 영업중지 중 무단영업 ▲운영제한 시간 위반 ▲전차출입명부 미작성 등이다.

이 밖에 ▲무허가 업소 ▲점검을 피하기 위해 불을 끄거나 문을 잠그고 하는 영업 ▲무허가 유흥주점 형태의 일반 음식점 영업 등도 단속 대상이다.

경찰청은 "앞으로도 지자체와 협력하고 기동대 등을 최대로 동원해 방역수칙 위반 업소 점검 및 유흥시설 불법영업을 지속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