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충주에서도 "쌍용양회 영월 산업폐기물 매립장 반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08 19:11:34
associate_pic
쌍용양회 폐기물매립장 예정지 *재판매 및 DB 금지

[충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충북 제천과 단양에 이어 충주에서도 쌍용양회 폐기물매립장 건설 사업 저지를 위한 시민 대책위원회가 결성됐다.

충주농민회 등 7개 단체는 '쌍용양회 산업폐기물매립장 반대 충주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고 8일 밝혔다.

대책위는 이날 출범 선언문을 통해 "쌍용양회가 충주로 흘러드는 영월 쌍용천 근처에 국제규격 축구장 25개 규모의 산업폐기물 처리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는 충주 시민의 건강과 안전은 도외시하고 기업의 경제논리만을 내세운 처사"라고 규탄했다.

이어 "영월 한반도 지형 인근은 대표적 석회암 지대여서 지하에 파악할 수 없는 균열과 동공이 무수하고 지반의 침하, 함몰 등이 발달하기 쉬운 곳"이라면서 "아무리 대단한 기술을 동원해 매립장을 건립한다고 하더라도 석회암반 지대의 온갖 위험요소를 피해가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충주의 여러 시민사회 단체에 가입을 제안할 계획"이라며 "많은 단체와 연대해 쌍용양회 산업폐기물 매립장 건립을 저지하고 충주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낼 것"이라고 천명했다.

쌍용양회공업㈜은 제천·단양과 연접한 영월군 한반도면 쌍용리 석회석 폐광산 19만1225㎡에 산업폐기물 매립장 조성을 추진 중이다. 16년 동안 560만t의 폐기물을 매립할 수 있는 용량이다.

제천·단양 주민은 "(사업대상지가)절리와 동공이 많은 석회암 지대여서 폐기물매립장에서 침출수라도 유출된다면 제천시민 상수원 오염과 송학면 지역 주민이 사용 중인 지하수 오염이 불가피하고 송학면 지역 주민 환경피해도 우려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