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서울

서울시, 작년 온실가스 배출량 4521만톤…2005년 대비 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1 11:15:00
기존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2년 소요
에너지 사용량 활용해 매년 공개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 추이. (표=서울시 제공) 2021.04.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지난해 서울 지역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4521만8000톤(t)으로 조사됐다.

이는 서울시가 국제사회에 기후위기 대응방안으로 온실가스 감축 약속을 선언한 기준이 되는 2005년 대비 9%(422만7000t) 감소한 수치다.

11일 서울시가 공개한 2020년 서울지역의 총 온실가스 배출량, 배출원별 및 지역내총생산(GRDP)당 배출량 등 온실가스 인벤토리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지역 온실가스 배출량 추정치는 총 4521만 8000t이다. 이는 서울시가 국제사회에 기후위기 대응 방안으로 온실가스 감축 약속을 선언한 기준이 되는 2005년 대비 9%(422만7000t) 감소한 수치이다.

배출원별로는 건물 부문이 68.9%를 차지해 2019년(68.8% 추정)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건물 중 가정 부문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 대비 1.4% 증가한 28.9%, 상업 부문은 전년 대비 1.2% 감소한 36.3%로 나타났다.

온실가스 배출 기여도 2위를 차지하는 수송 부문의 경우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18.9%(추정)로 나타나 2005년 이후 처음으로 18%대를 기록했다. 2005년 배출량 대비해서도 20%(209만3000t) 감소한 수치이다.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지난해 4.56t으로 최근 3년 간 감소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7년 이후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며 2014년(4.40t)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이후 4년 간 다시 증가하다 2018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지역내총생산(GRDP)당 배출량은 2005년 이후 지역내총생산은 갈수록 증가추세를 보이는 반면, 서울시 온실가스 배출량은 갈수록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시는 앞으로 해마다 발표하는 온실가스 인벤토리 결과 값을 2050 탄소 중립 정책 이행 평가의 기준으로 삼아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시 온실가스 인벤토리 확정 및 추정 자료는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민들이 온실가스 정보를 더욱 알기 쉽게 접하고 감축에 동참할 수 있도록 카드뉴스 등 시각적인 홍보방안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이동률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는 온실가스 배출원별 관리가 반드시 필요하고 매년 발표되는 온실가스 인벤토리 자료를 온실가스 감축 정책과 연계해 활용할 계획"이라며 "2050년 탄소 중립은 시민들의 참여 없이는 결코 성공할 수 없는 만큼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