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경북도, 코로나19 피해 농가에 100만원 상당 바우처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1 08:57:39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바우처 지급 안내 포스터. (경북도 제공) 2021.04.11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가 12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코로나19로 농업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한 '코로나 극복 영농지원 바우처'(이하 바우처) 신청을 받는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방역조치로 학교 등교, 외식업 영업 등이 제한됨에 따라 피해가 발생한 화훼, 겨울수박, 학교급식 납품 친환경농산물, 말 생산농가와 농촌체험휴양마을 5개 분야 2700여 농가(마을)다.

유형별로는 화훼농가 251호, 친환경 농가 2371호, 말 생산 농가 7호, 농촌체험휴양마을 125곳이다.

2019년 대비 지난해 매출액 감소가 확인된 경우에 한해 지급요건을 심사 후 100만원 상당의 선불카드로 지급된다.

온라인 신청은 12일부터 30일까지 '바우처' 누리집에서 가능하며, 현장 신청은 14일부터 30일까지 해당 품목을 재배하는 농지 소재지의 읍·면·동사무소에서 할 수 있다.

지급 대상자가 다음달 14일부터 가까운 농·축협 및  농협은행 지점을 방문하면 선불카드(100만원)를 받을 수 있고 9월 30일까지 지정된 업종에서만 사용 가능하며, 사용기간이 지나면 잔액은 사라진다.

지급대상자 선정에서 제외된 농가·마을은 다음달 14~23일 이의신청이 가능하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코로나19 방역조치로 판매부진,  방문객 감소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기간 내 대상 농업인들이 빠짐없이 신청할 수 있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