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또 다시 여수항, 100년 밑그림 그린다'…종합계획 수립 착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1 12:52:21
주철현 의원 "여수항 새 기능 모색 필요해"
여수·광양항통합 및 원도심 재생 등 1년간 연구
associate_pic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여수박람회장에서 9일 해수부와 여수시, 여수광양항만공사, 도·시의원들과 여수상공회의소, 여수시 체육회, 여수관광발전협의회, 해운항만업계, 주민자치위원장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수항 종합발전계획 용역착수 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주철현의원실 제공) 2021.04.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순천=뉴시스]김석훈 기자 = 2023년 개항 100주년을 맞는 전남 여수항·광양항의 새로운 경쟁력 확보와 여수 원도심 재생 등을 담은 미래 청사진이 그려진다.

11일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의원(여수시 갑)은 최근 여수박람회장에서 해수부와 여수시, 여수광양항만공사, 도·시의원들과 여수상공회의소, 여수시 체육회, 여수관광발전협의회, 해운항만업계, 주민자치위원장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수항 종합발전계획 용역착수 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용역보고회는 해수부로부터 용역 과업 목표 및 방향, 과업 수행계획, 추진 일정 등에 대한 보고를 받고 여수 지역민들의 질의응답 등으로 진행됐다.

이 용역은 ▲여수항만-도시 간 조화로운 발전 방안 ▲여수박람회장 중심으로 국제 해양관광거점 구축 방안 ▲신북항 배후부지 해양·수산 행정 및 공공기관 집적화 방안 ▲여수구항 활성화 및 원도심 도시재생 방안 ▲동북아 에너지 허브항만 특화 방안 등이 담겨, 여수지역 미래 100년의 비전과 연계되는 큰 그림이 수립될 전망이다.

용역을 통해 수립되는 ‘여수항 중장기 종합발전계획’은 제4차 국가항만기본계획에 포함시켜 여수항·광양항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항만재개발구역으로 지정한다는 계획을 담고 있다.

주 의원은 보고회에서 기능이 저하된 기존 항만을 재개발해 도심 재생으로 이어지는 대규모 항만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부산항과 인천항 사례를 소개하며, 여수항의 새로운 청사진 수립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주 의원은 "타지역 항만의 개발이 지역사회 발전으로 이어지는 상황에서, 여수항·광양항 통합을 통해 항별 기능 강화와 함께 미래 비전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여수박람회장에서 9일 '여수항 종합발전계획 용역착수 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주철현의원실 제공) 2021.04.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2023년 여수항 개항 100년을 맞아 무역항의 기능이 쇠퇴하고 있는 여수항을 항만재개발 사업을 통해 새로운 기능을 모색하고 지역의 미래 100년 비전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철현 의원은 여수항의 새로운 미래 100년 밑그림을 그리기 위해 지난해 정부 예산안에 없던 '여수항 종합발전계획 연구용역비' 4억 원을 국회에서 마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