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 반도체 회의서 "중국 안기다려…공격투자 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3 04:46:19  |  수정 2021-04-13 04:57:30
"오늘날의 인프라 구축해야 할 필요 있어"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열린 반도체 공급망 관련 회의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1.04.13.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반도체 회의에 참석해 공격적인 투자를 강조했다.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반도체 관련 화상 회의에 참석해 "우리는 어제의 인프라를 수리하는 게 아닌 오늘날의 인프라를 구축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다른 나라들은 기다리지 않는다. 미국인이 기다려야 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반도체와 배터리 같은 분야에 대해 공격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며 "그것이 그들과 다른 이들이 하는 일이다. 우리도 그렇게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백악관에서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주재한 반도체와 공급망 복원에 대한 화상 최고경영자(CEO) 서밋이 열렸다.

참석 기업은 삼성전자와 대만 TSMC, 구글 모회사 알파벳, AT&T, 커민스, 델 테크놀로지, 포드, GM, 글로벌 파운드리, HP, 인텔, 메드트로닉, 마이크론, 노스럽 그러먼, NXP, PACCAR, 피스톤그룹, 스카이워터 테크놀로지, 스텔란티스 등 19개사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