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與 "日, 원전 오염수 무단방류 범죄 행위…즉각 중단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3 10:51:11
우원식 "국제재판소 제소로 해양법 협약위반 책임 물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방류 중단을 촉구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 안전 위협 문제에는 그 어떤 타협도 없다"며 "일본정부는 국제 사회와 주변국, 자국민도 반대하는 오염수 방류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우리 수산물 검사를 강화하고 국제사회 공조로 일본 위험수역에 대한 동반 검증을 추진하겠다"며 "인류의 생명과 환경은 한번 망가지면 거둬드리는데 많은 비용이 수반된다. 일본 정부의 상식적 판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차기 당권 출마 의사를 밝힌 우원식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인간이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오염수를 고의로 배출한 최초의 범죄행위가 될 것"이라고 규탄했다.

우 의원은 "우선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오염수 방류 중지 잠정조치를 신청을 긴급하게 추진해야 한다. 이와 별개로 정식 제소를 통해 해양법 협약 위반 책임도 물어야 한다"며 "전인류의 화합의 장인 올림픽을 앞두고 국제사회에 민폐를 끼치는 일본 정부의 모순된 행동을 결코 용납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