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일반

3월 전 금융권 가계대출 9.1조 증가...신용대출 여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4 12:00:00
"주담대 전월보다 줄고 신용대출은 늘어"
"전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 8.4% 기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옥주 기자 =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폭이 전월 대비 다소 축소됐다. 주택거래 둔화에 따라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전월 보다 소폭 줄어든 영향이다. 다만 집값 상승 등으로 주담대 증가폭은 예년 대비로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는 평가다.

14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3월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9조1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전월(9조7000억원) 대비로는 6000억원 줄었고, 전년 동월(9조1000억원)과는 같은 수준이다.

업권별로는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6조5000억원 증가했다. 전월(6조7000억원) 보다 2000억원, 전년동월(9조6000억원) 보다 3조1000억원 줄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2조6000억원 늘었다. 전월(3조원) 보다 4000억원 줄었지만, 전년동월(-4000억원) 대비로는 3조원 늘어났다.

대출항목별로 보면 지난달 전 금융권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은 6조5000억원 증가해 전월(7조8000억원) 보다 1조3000억원 줄었다. 전년동월(5조2000원) 대비로는 1조3000억원 늘었다.주택거래 둔화로 전세자금대출, 일반주담대 증가폭이 축소되면서 주담대 증가폭이 전월 대비 다소 둔화됐다. 다만 주택가격 상승 등으로 인해 2019년과 지난해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은행권 주담대를 항목별로 보면 집단대출 1조3000억원, 일반주담대 1조5000억원, 전세자금 대출이 2조8000억원 늘었다.

지난달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2조6000억원 늘어 전년동원(3조9000억원) 보다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다만 전월(1조9000억원) 보다는 5000억원 늘었다.

전 금융권 기타대출 중 신용대출만 보면 증가폭은 9000억원으로 전월(7000억원) 보다 2000억원 늘었으나, 전년동월(4조1000억원) 보다는 3조2000억원 줄었다. 금융당국은 올해 신용대출은 금융권의 적극적인 관리노력, 주식투자 수요 감소 등으로 지난해 말에 비해 증가폭이 크게 줄어든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금융위는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주담대·신용대출이 전월과 유사한 규모로 증가하며, 비교적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특히 신용대출은 금융권의 적극적인 관리노력, 투자 수요 감소 등으로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주담대는 주택가격 상승 등으로 인해 코로나19 이전대비 증가폭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가계부채가 우리 경제의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연착륙을 차질 없이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