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신규확진 673명, 이틀째 600명대 후반…국내발생 652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6 09:40:13
코로나19 사망자 2명 늘어 1790명…위·중증 111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신규확진자가 698명 발생한 지난 15일 서울 서초구 고속터미널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서 기다리고 있다. 2021.04.15.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재희 정성원 김남희 기자 =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673명으로 집계돼 이틀 연속 600명 후반대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지난 14일 731명 이후 이틀째 환자 수가 줄었지만, 여전히 600명대 후반대 환자 발생이 이어졌다.

이 중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국내 발생 확진 환자는 652명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핵심 지표인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닷새째 600명을 초과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6일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673명 증가한 11만2789명이다.

최근 일주일간 677명→614명→587명→542명→731명→698명→673명이 확진됐다. 주말 영향으로 500명대로 감소했던 확진자 수는 평일 검사 결과가 반영된 이후 700명 안팎을 기록 중이다.

진단검사 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최소 하루에서 이틀 이상이 걸리는 점을 고려할 때 이날 확진자는 평일인 14~15일 검사를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발생 확진자는 652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21명이다.

최근 일주일간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662명→594명→560명→528명→714명→670명→652명이다.

일주일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625.7명이다. 지난 12일부터 닷새째 600명으로, 직전 1주 559.1명 대비 60명 이상 환자 발생 규모가 커졌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는 경기 216명, 서울 215명, 부산·경남 각 44명, 울산 24명, 경북 23명, 전북 15명, 충남 12명, 인천 11명, 광주 10명, 충북 9명, 강원 7명, 대전·전남 각 6명, 대구 4명, 세종·제주 각 3명 등이다.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120명이다. 지난해 12월14일부터 총 9490명이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 21명 중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11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10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은 7명, 외국인은 14명이다.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1790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59%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122명 늘어 7937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2명 늘어 111명이다.

치료를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549명 증가해 누적 10만3062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91.4%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jungsw@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