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쌍용차 노조 "회생절차 최대한 협력…20만 일자리 유지돼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6 10:18:43  |  수정 2021-04-16 10:41:4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쌍용자동차가 회생절차에 돌입한 가운데 쌍용차노동조합이 "20만 일자리가 유지될 수 있는 방향으로 회생절차가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쌍용차노조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쌍용차 평택·창원 생산공장을 비롯해 부품협력사 2020개 업체(1차 247개·2차 1090여 개), 판매대리점 205개, 서비스 네트워크 275개, 부품대리점 207개 등의 고용인원이 20만명 이상"이라며 "노동자를 살리는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잠재적 투자처가 투자의향서를 제출하지 않아 회생절차에 돌입하게 됐지만 좌절하지 않고 재매각을 위해 이해당사자들과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쌍용차가 조기에 회생돼야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고용문제도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업의 구성원인 노동자의 공헌도를 인정하고,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부합한 쌍용자동차 회생계획이 수립돼야 한다"며 "쌍용차가 회생하는 방안이 고용대란을 막는 실효성 있는 정책이므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방안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노조는 "노조의 총고용 정책은 변함이 없다"며 "노동자들의 일방적 희생만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정일권 위원장은  "법정관리 개시로 2009년과 같은 대립적 투쟁을 우려하는 국민적 시선이 있겠지만 회사의 회생을 위해 노동조합도 협력하겠다"며 "소비자가 차량을 구매하는데 문제가 없도록 적극 대응하고 협력해 조속한 시일 내 생산재개를 통해 고객들의 불안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쌍용차 노조는 12년만에 다시 쌍용차 법정관리가 시작된 것과 관련, "무쟁의와 해고자 복직 등 사회적 약속을 실천하며 성숙된 노사관계를 정립해 왔음에도 코로나19발 경제위기를 넘지 못했다"며 "쌍용차를 사랑하고 관심주신 국민들과 차량을 구매해 주신 고객들에게 불안감을 안겨드린 점 죄송하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이어 "노조는 회생절차를 밟지 않기 위해 선제적 자구안을 필두로 임금동결 등 1200억원의 비용을 절감하며, 매각의 중추적 역할을 다해 왔고, 원활한 부품공급을 위해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임금 50%가 체불되는 희생을 감수해 왔다"며 "이런 노력을 바탕으로 법정관리 개시 전 매각을 성공시켜 재도약을 준비한 노조 입장에서 그 충격이 더 크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번 회생절차 돌입은 한국적, 투쟁적 노사관계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라며 "노조는 지난 2009년 9월 조합원 총회를 통해 금속노조를 탈퇴하고 기업노조로 전환한 후 지난해까지 11년 무쟁의를 통해 사회적 약속을 실천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적 배기가스 규제 움직임, 디젤게이트, 코로나19 등이 쌍용차의 위기를 불러왔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