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안양시의회 오는 19일 의장단 새로 구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6 19:58:22
의장·부의장·각 상임위원장 선출…총무경제위원장은 제외
associate_pic
안양시의회 청사 전경.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안양시 의회 제8대 하반기 의장단이 임기 14개월여를 남기고 오는 19일 새로 구성된다. 지난해 9월 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이 제기한 의장과 상임위원장 선임 의결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된 지  7개월 여 만이다.

안양시의회는 16일 제265회 임시회를 열고 임시의장으로 국민의힘 음경택 의원을 선출하고, 그간 의장 직무대리 업무를 수행한 최병일 부의장 사임의 건 등 안건을 처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음경택 임시의장은 시의회 새 의장단이 구성될 때까지 임시의장직을 수행하며 선거를 진행한다. 아울러 의장·부의장·각 상임위원장을 오는 19일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새로 뽑는다. 단 총무경제위원장은 제외한다.

음경택 임시의장은 "안양시의회 의장단이 선출될 때까지 임시의장으로서 공정한 선거가 진행될 수 있도록 소임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앞서 안양시의회는 지난해 7월3일 제8대 후반기 의장 선거를 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다수당인 민주당은 소속 시의원들에게 투표용지에 특정 후보자 이름을 쓰는 위치를 각각 다르게 지정해 투표하도록 했다.그 결과 민주당이 의장 후보로 내세운 정맹숙 시의원이 총 12표를 받아 의장에 선출됐다.

그러나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같은 달 20일 "무기명 비밀투표 원칙 어긴 채 특정인을 선출했다"라며 의장 및 상임위원장 선임 의결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당선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지난해 9월 국민의 힘 시의원들이 제기한 임시처분 신청을 받아들였고, 정 시의원의 의장직무 수행은 중단됐다. 아울러 지난달에는 의장의 당선을 무효로 하는 본안 소송에서도 원고인 국민의힘 손을 들어줬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