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스가 첫 정상회담…"인도·태평양 평화·번영 협력 재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7 05:40:42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국빈만찬실에서 회담하고 있다. 이번 회담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대면 정상회담이다. 2021.04.17.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6일(현지시간) 첫 정상회담을 갖고 인도·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협력과 동맹 강화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스가 총리와의 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 전 모두 발언을 통해 "스가 총리는 (내가) 취임한 뒤 처음으로 방문한 외국 정상"이라면서 "이렇게 가까운 동맹국이자 좋은 파트너를 환영하게 돼 기쁘다"고 인사했다.

이어 "미국과 일본엔 큰 의제가 있다. 우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민주 국가로, 양국 간 협력은 당면한 과제를 해결하고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번영하는 역내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스가 총리는 "우리는 양국이 공유한 가치에 유대감을 갖고 있다"며 "새롭고 긴밀한 유대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또한 8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인디애나폴리스 총기 난사 사건을 언급한 뒤 "무고한 시민은 이런 폭력에 노출돼선 안 된다"면서 바이든 행정부의 주요 의제에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코로나19 팬데믹,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역내 안보 문제, 기후변화 위기, 중국 관계, 기술 정책 등을 논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