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스가 첫 정상회담…"中·北 대응 협력…한·미·일 공조 중요"(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7 08:04:25  |  수정 2021-04-17 08:20:54
바이든 "생산적 회담"…스가 "솔직하게 의견 교환"
바이든 "동맹·공동안보 철통 같은 지지 확인"
스가 "北 CVID·안보리 결의 이행 강력 요구키로"
스가 "北 대응-역내 평화·번영서 한·미·일 협력 중요"
스가 "바이든, 센카쿠 안보조약 적용-올림픽 개최 지지"
"바이든, 미국 내 아시아계 혐오범죄 반대…든든"
"5G·반도체 공급망 등서도 협력 강화"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마친 뒤 로즈가든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4.17.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과 중국의 도전에 대한 협력을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이날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및 확대회의를 마친 뒤 로즈가든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정상회담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 대해 "생산적이었다"고 평가했고 스가 총리는 "폭넓고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먼저 "우리는 오늘 미·일 동맹과 공동 안보에 대한 철통 같은 지지를 확인했다"면서 "우리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의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중국과 동중국해, 남중국해는 물론 북한과 같은 도전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과 일본은 역내 2개의 강력한 민주주의 국가"라며 "우리는 인권과 법에 의한 통치와 같은 공통된 가치를 지키고 발전시켜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스가 총리도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과 전 세계 전반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며 "동중국해, 남중국해에서 힘과 무력으로 지위를 바꾸려 하거나 지역 내에서 다른 국가를 협박하는 어떤 시도에도 반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동시에 각자가 중국과 솔직한 대화를 나누고 이를 통해 국제관계의 안정을 추구하면서 보편적 가치를 견지해야 한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북한과 관련해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에 대한 약속, 그리고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을 강력하게 요구하기로 했다고 스가 총리는 밝혔다.

더 나아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는 심각한 인권 문제"라며 "미국과 일본이 협력해 북한에 대해 즉각적인 해결책을 찾기로 다시 확인했다"고 했다.

또한 "북한에 대한 대응과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번영에 있어 한·미·일 3국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는 데에도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센카쿠 열도에 대한 미·일 안보조약 제5조 적용을 포함,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올해 여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기로 한 데 대해서도 지지했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국빈만찬실에서 회담하고 있다. 이번 회담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대면 정상회담이다. 2021.04.17.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 범죄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스가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은 미 전역에서 아시아계에 대한 차별과 폭력 사건이 증가하고 있는 것에 대해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했다"면서 "매우 든든하고 미국 민주주의에 대한 신뢰를 새롭게 했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이 외에 5G, 반도체 공급망, 인공지능, 유전체학 및 양자 컴퓨팅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