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대전 공무원 등 대거 안산산단에 땅 투기 의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9 11:01:20  |  수정 2021-04-19 11:41:58
대전시민조사단 "공무원 28명·LH직원 9명 이름같아"
"일부 땅 농지법·개발제한구역법 등 위반 의심"
"시·구 합동조사단이 동일인 여부 확인해야"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안산산단) 부동산에 공무원 등이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와 정의당 대전시당으로 구성된 '대전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감시 시민조사단'은 19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무원 명단과 일치하는 28명, LH직원 명단과 일치하는 9명을 확인했다고 공개했다.

조사단은 3월22일~4월16일 안산산단 인근 2259필지 소유주들의 농지법 개발제한구역법 위반 의심사례를 조사했다.

 홈페이지에 공개된 대전시 공무원과 대전도시공사 임직원, 6~8대 대전시의원, 6~8대 구의원 등 8500여명과 LH직원 명단을 대조하는 방식으로 조사했다.

조사결과 공무원 명단과 일치하는 28명, LH직원 명단과 일치하는 9명이 확인됐다. 이 가운데 31필지는 매매시기와 계약 면적 등을 분석할 때 농지법과 개발제한구역법 등을 위반한 것으로 의심됐다.

다만, 조사단은 현직 공무원의 개인정보 등을 확인할 수 없어 시·구 합동조사단이 동일인 여부를 확인해줄 것을 요청했고, LH직원들의 명단은 대전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법 전담수사팀에 제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가현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은 "대전시가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5개 자치구와 소속 공무원들의 부동산 투기를 전수조사했지만 아무것도 밝혀내지 못했다"고 비판하며 "시민들의 제보를 더 적극적으로 수렴해 조사해야한다"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