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박준영 "日 오염수 방류 강력 대응…가능한 모든 조치 강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9 15:36:09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기자 간담회서 밝혀
국제사회 공조로 일본 정부 해양 방류 철회 촉구
방사능 검사 시간 기존 1800초에서 1만초로 강화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현 차관)가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 출근하고 있다. 2021.04.19.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19일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해양수산 분야에서 가능한 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해수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코로나19 대응과 후쿠시마 오염수 등 현안에 대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기 위해 국제기구를 통한 공론화와 국제사회와의 공조에도 나설 방침이다.

박 후보는 "외교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가 함께 국제기구 및 주변국과의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올해 10월 예정된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 회의에서도 적극적으로 국제사회의 공조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염수가 방출되면 해양에서 어떻게 확산 되고, 언제 우리에게 영향을 미치는 알기 위한 모델의 고도화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삼중수소도 얼마나 희석해서 수치를 낮출지 일본의 계획이 없다. 다만, 오염수 자체의 위험성은 경각심을 가지고 있고, 정부가 대응방안을 만들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는 또 수산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원산지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박 후보자는 "올해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시간을 1800초에서 1만 초로 늘리는 등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동으로 안전관리를 철저하게 하고 있다"며 "정착단계에 이른 수산물 유통이력제를 통해 원산지 단속을 강화하는 계획에 더해 추가 정책들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수산분야에 대해 "아직도 어촌은 어렵고 소멸단계가 진행되는 상태"라며 "장관이 된다면 어촌 소멸을 어떻게 방지하고 재생할 수 있는지 그런 쪽에 중점을 두고 수산혁신 등에 포인트를 맞춰서 정책을 수립해 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로 해양수산 분야가 아직 어렵다”며 “더 꼼꼼하게 챙겨서 지원대책을 지속적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