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1위 전북 vs 2위 울산, 시즌 첫 K리그 '현대가더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0 06:00:00
두 팀 승점 6점 차…선두 독주와 추격 갈림길
공식전 5연패 서울, 제주 원정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프로축구 울산 현대 수비수 정승현과 전북 현대 공격수 구스타보가 공중볼 경합을 하고 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최고 라이벌전으로 자리 잡은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2021시즌 첫 '현대가(家) 더비'가 열린다.

전북과 울산은 21일 오후 7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11라운드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두 팀은 지난 두 시즌 연속 K리그1에서 마지막까지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였다.

올해도 순위표 가장 위에 두 팀이 자리해 있다. 10라운드까지 전북은 승점 26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최근 4연승을 포함해 10경기 8승2무다. 개막 후 무패인 팀은 전북뿐이다.

2위 울산은 6승2무2패(승점 20)로 전북을 추격하고 있다.

이번 대결은 시즌 초반 우승 레이스에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전북이 이기면 승점 차는 9점까지 벌어진다. 반대로 울산이 이기면 승점 차는 3점으로 좁혀진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북 현대 공격수 일류첸코.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현대가 더비를 앞두고 희비가 엇갈린 두 팀이다.

전북은 18일 성남FC와 홈 경기에서 한교원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리그 최소 실점 팀인 성남을 상대로 고전했으나, 기어코 골문을 여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3연승을 달렸던 울산은 수원 삼성 원정에서 0-3 충격패를 당했다.

국가대표가 즐비한 울산은 김건희, 강현묵, 정상빈 등 유스 출신을 대거 선발로 내보낸 수원에 압도당했다. 울산이 수원에 패한 건 2017년 10월15일(0-2패)이후 3년6개월 만이었다.

전북에 밀려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좌절해온 울산은 2005년 이후 16년 만에 리그 우승을 위해 홍명보 전 국가대표 감독을 선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극장골을 넣은 뒤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과 포옹하는 김인성.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그러나 중요한 고비 때마다 발목을 잡혀 온 집중력 문제가 올해도 반복돼 우려를 자아낸다.

상대전적에선 전북이 울산을 압도한다. 전북은 2019년 5월12일 1-2 패배 이후 울산에 진 적이 없다. K리그1 6경기에서 4승2무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정규리그에서도 세 차례 울산과 맞대결에서 전승을 거뒀고,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도 1승1무로 앞서며 창단 첫 더블(2관왕)에 성공한 바 있다.

사령탑 대결도 관심을 모은다. 전북 김상식 감독과 울산 홍 감독 모두 올해 처음 K리그 지휘봉을 잡았다.

김 감독은 부임 당시 '화공(화끈한 공격축구)'을 선언했고, 홍 감독은 '홍염 축구(불꽃같은 공격 축구)'를 자신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고승민 기자 =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K리그1 수원 삼성 블루윙즈 대 FC서울 경기, 서울 기성용과 수원 고승범이 공중볼 다툼을 하고 있다. 2021.03.21 kkssmm99@newsis.com
주장 기성용의 부상 이탈 후 최근 공식전 5연패 수렁에 빠진 7위 FC서울은 21일 오후 7시30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연패 탈출을 노린다.

서울은 리그에서 4연패를 당했고, 지난 14일 열린 서울이랜드(2부리그)와의 FA컵 3라운드 첫 '서울 더비'에서도 0-1로 져 탈락하는 등 팀 분위기가 좋지 못하다.

제주는 최근 2연승으로 리그 4위에 올라 있다. 특히 공격수 주민규가 4경기 연속 득점(5골)으로 물오른 득점력을 과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