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국무부, '대북제재 완화 거부' 러 주장에 "제재 유지 필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0 10:15:15
"北 제재 회피 활동 지속…평화·안보 위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8일 평양에서 조선노동당 제6차 세포비서대회에 참석해 폐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2021.04.20.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 국무부는 미국이 대북제재 완화 요청을 거부했다는 러시아 측의 주장에 대해 "북한에 대한 유엔 안보리 결의는 여전히 유효하며 유엔 회원국은 결의에 따른 의무를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미 국부무 대변인실은 19일(현지시간) 러시아 측 주장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 논평 요청에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역내 및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고, 이것에 자금을 지원하고 개발하려는 북한의 능력을 제한하기 위한 제재들이 가동 중"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은 취약계층 등 북한 주민에게 써야 할 자원을 군대와 대량살상무기 및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계속 사용하고 있다"며 "대북제재 회피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외무부 국제기구국 표트르 일리체프 국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러시아는) 대북제재가 인도주의 측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검토할 것을 오래 전부터 제안했다"며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미국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정책을 바꾸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