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공무원노조, 단체교섭 개시…역대 세 번째

등록 2021.04.21 10:4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교섭위원 상견례…노조 97곳 참여
2006년, 2008년 교섭 이후 세 번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정부와 공무원노동조합 사이 역대 세 번째 단체교섭이 진행된다. 이번 교섭은 직전 '2008년 정부교섭'에 따른 단체협약이 지난해 만료, 노조 측 교섭 요구에 의해 이뤄지는 것이다.

21일 정부에 따르면 인사혁신처와 공무원노조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 정부교섭' 교섭위원 상견례를 진행했다. 주요 부처 차관, 공무원노조 대표 등 양측 교섭위원이 참석했다.

정부교섭은 국가·지방을 포괄하는 공무원노조와 정부 사이 최대 규모 집단 교섭이다. 지난 2006년과 2008년 두 차례 진행됐으며, 2008년 교섭의 경우 11년 만인 2019년 1월 협약 체결이 이뤄졌다.

이번 교섭에는 노조 97곳이 참여한다. 앞서 2006년 교섭에는 노조 39곳, 2008년 교섭에는 노조 74곳이 각각 참여한 바 있다.

노조 측 교섭대표는 전호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 석현정 대한민국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안성은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 이관우 교육청노동조합연맹 위원장 등이다.

정부 측 교섭대표는 김우호 인사처장, 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여성가족부·국민권익위원회 등 관계부처 6곳 차관급들이 맡는다.

정부와 노조 측은 이날 상견례를 시작으로 근무조건 등 교섭 요구사항 전반에 대한 의제 선정, 분과교섭, 실무교섭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