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공직기강 협의체 긴급 개최…"공직비위 집중감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2 16:39:19
지자체·공공기관 임직원 '인사·이권 개입 행위' 점검
권익위, 공직비위 신고센터 및 집중신고 기간 운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청와대(사진 = 뉴시스DB). 2019.09.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청와대가 22일 공직사회 기강 확립을 위해 인사 및 이권 개입 행위와 같은 공직자의 비위행위를 집중 감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김기표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공직기강 협의체 회의를 오후에 긴급 개최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공직기강 협의체는 지난 2019년 1월 결성됐다.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국무총리실과 감사원, 국민권익위원회로 구성돼있다. 당시 '코로나19 재확산 국면에서 일부 공직자들이 맡은 업무를 소홀히 할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에 따라 감찰을 강화하고자 출범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앙부처 및 지자체 공무원들은 물론, 전국의 공공기관 임직원들의 직권을 남용한 인사 및 이권개입 행위에 대한 집중감찰을 실시하기로 했다. 민정수석실 공직감찰반과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실, 감사원 특별조사국이 역할을 분담한다.

아울러 권익위는 집중 감찰을 지원하기 위해 공직비위 집중신고 기간을 두고 공직비위 신고센터를 운영, 유기적으로 협력할 방침이다.

청와대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부동산 부패를 청산하기 위해 범정부적인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엄중한 시기인데, 최근 일부 공직자 등의 부정의혹 사례가 발생했다"며 "이러한 유형의 공직비위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긴요한 상황"이라며 이번 회의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정수석실은 앞으로 공직자 등의 비리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그 책임을 물어 공직기강을 확립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공직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