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예술위, '블랙리스트' 파문 속 폐지 다원예술 지원사업 복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3 11:53:54
5월10일까지 공모…총 4억8000만원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21 다원예술 활동지원 리부트(Reboot)' 사업 공모 (사진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21.4.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지난 2015년 박근혜 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파문 속 폐지됐던 다원예술 지원사업이 부활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예술위)는 올해 다원예술 복원사업인 '2021 다원예술 활동지원 리부트(Reboot)' 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다원예술 지원사업은 지난 2006년부터 2015년까지 지속되다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폐지됐다. 예술위는 지난해부터 사업혁신 TF를 통한 자문회의, '2021 다원예술 포럼-다시, 다원' 등을 거쳐 이번 공모 계획을 수립했다.

기존의 예술장르 중심 지원체계에서 탈피, 형식이나 조건에 대한 제약 없이 설계하고 실행하는 예술 활동을 지원한다.

지원 희망자는 다원예술에 대한 자가 정의와 신청 프로젝트가 다원예술에 적합한지 스스로 판단한 뒤 다음달 10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금액별로 5개 유형이며 최소 500만원,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한다.

예술위 관계자는 "내용에 대한 제한 없이 자신의 프로젝트에 맞다고 생각되는 금액 유형별로 신청하면 된다"며 "사업 전체 예산은 4억8000만원"이라고 전했다.

심사는 다원예술의 정책적 개념을 새롭게 정의하고 담론을 공론화하고자 '블라인드 심사제도'와 '동료그룹심의'를 도입했다.

1차 예비심사에서는 지원자가 직접 심사위원이 되어 동료 그룹을 평가한다. 프로젝트 기획의도와 활동 자체에만 집중해 선별하기 위해 지원신청서 내 신청자를 특정할 수 있는 경력, 인적사항 등 내용은 받지 않는다.

예술인의 권리보호를 강화하고 예술 활동의 폭을 넓히기 위해 기존 제도를 확대하고 신규 제도를 도입해 사업을 추진한다.

기존 대비 달라진 내용은 ▲보조금 내 일반수용비로 대표자 사례비 책정 ▲보조금 내 심층·심화적 성희롱·성폭력 교육 및 워크샵 편성 ▲고용보험제도 의무화 ▲장애활동 촉진 지원을 위한 장애인 친화형 배리어프리 운영비 보조금 편성 ▲영유아 자녀 돌봄비 ▲상해보험 가입 편성 ▲국내 거주 외국인 신청 확대 등이다.

자세한 내용은 예술위 홈페이지 '2021 다원예술 활동지원 Reboot'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